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식점서 불…물놀이 하다 잇단 사고
입력 2017.08.14 (06:13) 수정 2017.08.14 (06:1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음식점서 불…물놀이 하다 잇단 사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저녁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불이 나 식당 내부를 태우고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징검다리 연휴를 맞아 물가를 찾은 관광객들이 늘어나면서 수난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식당 내부가 시커멓게 그을렸습니다.

어제 저녁 7시 반쯤 서울 구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소방서 추산 170만 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방에서 튀김요리를 하던 중 식용유가 과열되며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파트 주민들이 소방대원들을 따라 차례로 대피합니다.

어제 오후 3시 15분쯤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21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에어컨 실외기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다용도실 안에 있던 에어컨 실외기가 과열되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수난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전 11시 40분쯤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주천강에서 물놀이를 하던 53살 김 모 씨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강원도 영월군 한반도면 옹정리에서 낚시를 하던 54살 장 모 씨도 강을 건너려다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어제 오후 4시쯤엔 충북 괴산군 청천면 화양리에서 일가족 6명이 탄 고무보트가 급류에 휩쓸려 전복됐다가 전원 구조됐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음식점서 불…물놀이 하다 잇단 사고
    • 입력 2017.08.14 (06:13)
    • 수정 2017.08.14 (06:19)
    뉴스광장 1부
음식점서 불…물놀이 하다 잇단 사고
<앵커 멘트>

어제 저녁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불이 나 식당 내부를 태우고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징검다리 연휴를 맞아 물가를 찾은 관광객들이 늘어나면서 수난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식당 내부가 시커멓게 그을렸습니다.

어제 저녁 7시 반쯤 서울 구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소방서 추산 170만 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방에서 튀김요리를 하던 중 식용유가 과열되며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파트 주민들이 소방대원들을 따라 차례로 대피합니다.

어제 오후 3시 15분쯤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21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에어컨 실외기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다용도실 안에 있던 에어컨 실외기가 과열되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수난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전 11시 40분쯤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주천강에서 물놀이를 하던 53살 김 모 씨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강원도 영월군 한반도면 옹정리에서 낚시를 하던 54살 장 모 씨도 강을 건너려다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어제 오후 4시쯤엔 충북 괴산군 청천면 화양리에서 일가족 6명이 탄 고무보트가 급류에 휩쓸려 전복됐다가 전원 구조됐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