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철 독버섯 주의…“식용과 구별 어려워”
입력 2017.08.14 (06:39) 수정 2017.08.14 (09:3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여름철 독버섯 주의…“식용과 구별 어려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처럼 덥고 습한 여름철 산행 나갈 때 특히 주의해야 할 게 바로 독버섯입니다.

독버섯이 한창 자랄 때인데요.

사실상 식용버섯과 구별이 안 되기 때문에 조심하셔야겠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올바른 대처법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여름비가 지나간 산 곳곳에는 크고 작은 버섯들이 가득합니다.

덥고 습한 이맘때는 버섯이 특히 잘 자라는 시기여서입니다.

하지만 이중엔 독버섯이 많습니다.

마치 바닷속 산호를 연상시키는 버섯.

독버섯입니다.

<인터뷰> 석순자(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이 사슴뿔처럼 생긴 거 한 조각만 먹어도 그 다음 날 사망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식용 버섯과 독버섯을 구별하긴 매우 어렵습니다.

생김새가 양송이버섯과 똑같지만 독버섯입니다.

<녹취> "땅에서 주머니를 따지 않고 똑 따버리면 양송이하고 아주 유사한 거를..."

이 때문에 지난해 서울에서 독버섯을 먹은 일가족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등 최근 10년간 2백 명 넘게 독버섯에 중독됐고 열다섯 명이 숨졌습니다.

독버섯을 익혀 먹으면 안전하다는 잘못된 속설도 독버섯 중독 피해를 키우는 주원인입니다.

색깔이 화려하면 독버섯이란 속설도 사실과 다릅니다.

<인터뷰> 홍기정(서울보라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독버섯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것도 일반인이 하기엔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야생에서 버섯은 드시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야생 버섯을 먹고 구토와 설사 등 이상 증상이 있으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여름철 독버섯 주의…“식용과 구별 어려워”
    • 입력 2017.08.14 (06:39)
    • 수정 2017.08.14 (09:35)
    뉴스광장 1부
여름철 독버섯 주의…“식용과 구별 어려워”
<앵커 멘트>

요즘처럼 덥고 습한 여름철 산행 나갈 때 특히 주의해야 할 게 바로 독버섯입니다.

독버섯이 한창 자랄 때인데요.

사실상 식용버섯과 구별이 안 되기 때문에 조심하셔야겠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올바른 대처법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여름비가 지나간 산 곳곳에는 크고 작은 버섯들이 가득합니다.

덥고 습한 이맘때는 버섯이 특히 잘 자라는 시기여서입니다.

하지만 이중엔 독버섯이 많습니다.

마치 바닷속 산호를 연상시키는 버섯.

독버섯입니다.

<인터뷰> 석순자(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이 사슴뿔처럼 생긴 거 한 조각만 먹어도 그 다음 날 사망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식용 버섯과 독버섯을 구별하긴 매우 어렵습니다.

생김새가 양송이버섯과 똑같지만 독버섯입니다.

<녹취> "땅에서 주머니를 따지 않고 똑 따버리면 양송이하고 아주 유사한 거를..."

이 때문에 지난해 서울에서 독버섯을 먹은 일가족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등 최근 10년간 2백 명 넘게 독버섯에 중독됐고 열다섯 명이 숨졌습니다.

독버섯을 익혀 먹으면 안전하다는 잘못된 속설도 독버섯 중독 피해를 키우는 주원인입니다.

색깔이 화려하면 독버섯이란 속설도 사실과 다릅니다.

<인터뷰> 홍기정(서울보라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독버섯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것도 일반인이 하기엔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야생에서 버섯은 드시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야생 버섯을 먹고 구토와 설사 등 이상 증상이 있으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