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7만 명 돌파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8만 명 돌파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권역외상센터 지원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 1주일새 17만여 명...
안산 고가도로 내리막길에서 차량 27대 연쇄 추돌
[포토] 눈길에 미끄러져…안산 고가도로 차량 27대 연쇄 추돌
오늘 오전 5시 3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선부고가교 시흥 방향 2차로 도로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입력 2017.08.14 (06:48) | 수정 2017.08.14 (07:3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수입 과일의 점유율이 30%에 육박하면서 국내 과일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습니다.

수입 과일 선호도가 높아지자 아예 수입 과일을 재배하는 과수 농가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 과일코너.

바나나와 파인애플, 망고와 체리까지.

다양한 수입 과일이 매대에 가득합니다.

<인터뷰> 조승희(대전시 갈마동) : "다른 것은 물이 흐르고 불편하잖아요 이런 것은 친구들도 나누고 몇 개 접시에 놔두면 보기도 좋고..."

지난 2012년 1조 5억 원이던 과일 수입 규모는 지난해 1조 2천7백억 원으로 늘어나 국내 과일 시장의 28%를 차지했습니다.

수입 과일을 찾는 소비자가 늘자 아예 외국산 과일을 재배하는 농가도 늘고 있습니다.

딸기를 재배하던 이 농가는, 2년 전부터 딸기 대신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애플 수박을 재배합니다.

<인터뷰> 김일미(애플 수박 재배 농민) : "큰 수박보다 이게 더 좋을 것 같아서, 소비자들이 더 좋아할 것 같아서 이걸 한 거예요."

수입과 유통에 시간이 걸리는 수입 과일보다 신선도가 높아 인기가 좋습니다.

<인터뷰> 김영필(파파야 재배 농민) : "(수입 과일이) 가격도 비싸고 만져보면 질도 안 좋고 이걸 우리나라에서 직접 키울 수 있는 방법을 개선해 보자."

외국산 과일의 국내 재배면적은 지난해 말 기준 1,400ha. 기후 변화에다 수입 과일의 시장 잠식까지 겹치면서 농가들의 외국산 과일 재배는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박지은입니다.
  •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 입력 2017.08.14 (06:48)
    • 수정 2017.08.14 (07:38)
    뉴스광장 1부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앵커 멘트>

요즘 수입 과일의 점유율이 30%에 육박하면서 국내 과일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습니다.

수입 과일 선호도가 높아지자 아예 수입 과일을 재배하는 과수 농가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 과일코너.

바나나와 파인애플, 망고와 체리까지.

다양한 수입 과일이 매대에 가득합니다.

<인터뷰> 조승희(대전시 갈마동) : "다른 것은 물이 흐르고 불편하잖아요 이런 것은 친구들도 나누고 몇 개 접시에 놔두면 보기도 좋고..."

지난 2012년 1조 5억 원이던 과일 수입 규모는 지난해 1조 2천7백억 원으로 늘어나 국내 과일 시장의 28%를 차지했습니다.

수입 과일을 찾는 소비자가 늘자 아예 외국산 과일을 재배하는 농가도 늘고 있습니다.

딸기를 재배하던 이 농가는, 2년 전부터 딸기 대신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애플 수박을 재배합니다.

<인터뷰> 김일미(애플 수박 재배 농민) : "큰 수박보다 이게 더 좋을 것 같아서, 소비자들이 더 좋아할 것 같아서 이걸 한 거예요."

수입과 유통에 시간이 걸리는 수입 과일보다 신선도가 높아 인기가 좋습니다.

<인터뷰> 김영필(파파야 재배 농민) : "(수입 과일이) 가격도 비싸고 만져보면 질도 안 좋고 이걸 우리나라에서 직접 키울 수 있는 방법을 개선해 보자."

외국산 과일의 국내 재배면적은 지난해 말 기준 1,400ha. 기후 변화에다 수입 과일의 시장 잠식까지 겹치면서 농가들의 외국산 과일 재배는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박지은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