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입력 2017.08.14 (06:48) | 수정 2017.08.14 (07:3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수입 과일의 점유율이 30%에 육박하면서 국내 과일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습니다.

수입 과일 선호도가 높아지자 아예 수입 과일을 재배하는 과수 농가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 과일코너.

바나나와 파인애플, 망고와 체리까지.

다양한 수입 과일이 매대에 가득합니다.

<인터뷰> 조승희(대전시 갈마동) : "다른 것은 물이 흐르고 불편하잖아요 이런 것은 친구들도 나누고 몇 개 접시에 놔두면 보기도 좋고..."

지난 2012년 1조 5억 원이던 과일 수입 규모는 지난해 1조 2천7백억 원으로 늘어나 국내 과일 시장의 28%를 차지했습니다.

수입 과일을 찾는 소비자가 늘자 아예 외국산 과일을 재배하는 농가도 늘고 있습니다.

딸기를 재배하던 이 농가는, 2년 전부터 딸기 대신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애플 수박을 재배합니다.

<인터뷰> 김일미(애플 수박 재배 농민) : "큰 수박보다 이게 더 좋을 것 같아서, 소비자들이 더 좋아할 것 같아서 이걸 한 거예요."

수입과 유통에 시간이 걸리는 수입 과일보다 신선도가 높아 인기가 좋습니다.

<인터뷰> 김영필(파파야 재배 농민) : "(수입 과일이) 가격도 비싸고 만져보면 질도 안 좋고 이걸 우리나라에서 직접 키울 수 있는 방법을 개선해 보자."

외국산 과일의 국내 재배면적은 지난해 말 기준 1,400ha. 기후 변화에다 수입 과일의 시장 잠식까지 겹치면서 농가들의 외국산 과일 재배는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박지은입니다.
  •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 입력 2017.08.14 (06:48)
    • 수정 2017.08.14 (07:38)
    뉴스광장 1부
수입 과일 30% 육박…외국 품종 재배로 대응
<앵커 멘트>

요즘 수입 과일의 점유율이 30%에 육박하면서 국내 과일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습니다.

수입 과일 선호도가 높아지자 아예 수입 과일을 재배하는 과수 농가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 과일코너.

바나나와 파인애플, 망고와 체리까지.

다양한 수입 과일이 매대에 가득합니다.

<인터뷰> 조승희(대전시 갈마동) : "다른 것은 물이 흐르고 불편하잖아요 이런 것은 친구들도 나누고 몇 개 접시에 놔두면 보기도 좋고..."

지난 2012년 1조 5억 원이던 과일 수입 규모는 지난해 1조 2천7백억 원으로 늘어나 국내 과일 시장의 28%를 차지했습니다.

수입 과일을 찾는 소비자가 늘자 아예 외국산 과일을 재배하는 농가도 늘고 있습니다.

딸기를 재배하던 이 농가는, 2년 전부터 딸기 대신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애플 수박을 재배합니다.

<인터뷰> 김일미(애플 수박 재배 농민) : "큰 수박보다 이게 더 좋을 것 같아서, 소비자들이 더 좋아할 것 같아서 이걸 한 거예요."

수입과 유통에 시간이 걸리는 수입 과일보다 신선도가 높아 인기가 좋습니다.

<인터뷰> 김영필(파파야 재배 농민) : "(수입 과일이) 가격도 비싸고 만져보면 질도 안 좋고 이걸 우리나라에서 직접 키울 수 있는 방법을 개선해 보자."

외국산 과일의 국내 재배면적은 지난해 말 기준 1,400ha. 기후 변화에다 수입 과일의 시장 잠식까지 겹치면서 농가들의 외국산 과일 재배는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박지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