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트럼프 대통령, 재선 겨냥 TV 광고 첫 선
입력 2017.08.14 (07:12) | 수정 2017.08.14 (07:13) 인터넷 뉴스
美 트럼프 대통령, 재선 겨냥 TV 광고 첫 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겨냥한 TV 광고 영상이 13일(현지시간) 첫선을 보였다.

트럼프 재선 캠프에서 제작한 이 광고물은 30초 분량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가를 급등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군대는 수십 년 내 가장 강해졌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과 언론, 기성 정치인들을 '적'으로 규정하며, "대통령의 적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공하길 바라지 않지만, 미국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 일을 하게 하자고 말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하자마자 재선에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후 전국을 돌며 대형 유세 형식의 지지자 집회를 열고 있다.

이와 관련해 CNN 등 미국 언론은 재선을 위한 첫 TV 광고가 백인우월주의자들과 이에 항의하는 시위대 간에 벌어진 '샬러츠빌 유혈사태'가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 美 트럼프 대통령, 재선 겨냥 TV 광고 첫 선
    • 입력 2017.08.14 (07:12)
    • 수정 2017.08.14 (07:13)
    인터넷 뉴스
美 트럼프 대통령, 재선 겨냥 TV 광고 첫 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겨냥한 TV 광고 영상이 13일(현지시간) 첫선을 보였다.

트럼프 재선 캠프에서 제작한 이 광고물은 30초 분량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가를 급등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군대는 수십 년 내 가장 강해졌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과 언론, 기성 정치인들을 '적'으로 규정하며, "대통령의 적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공하길 바라지 않지만, 미국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 일을 하게 하자고 말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하자마자 재선에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후 전국을 돌며 대형 유세 형식의 지지자 집회를 열고 있다.

이와 관련해 CNN 등 미국 언론은 재선을 위한 첫 TV 광고가 백인우월주의자들과 이에 항의하는 시위대 간에 벌어진 '샬러츠빌 유혈사태'가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