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야3당, ‘살충제 달걀’ 파문에 “정보 알리고 불안 불식시켜야” ISSUE
입력 2017.08.16 (20:26) | 수정 2017.08.16 (20:31) 인터넷 뉴스
야3당, ‘살충제 달걀’ 파문에 “정보 알리고 불안 불식시켜야”
야3당은 16일(오늘) '살충제 달걀' 파동과 관련해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려 불안을 불식시키고 달걀이 다시 밥상에 오를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살충제 달걀이 이미 10만 개 이상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달걀은 국민 밥상에서 빠지지 않는 대표적인 반찬이며 먹거리의 기본으로, 국민 불안감이 큰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류영진 식약처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국내산 달걀과 닭고기는 피프로닐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식약처장이 태연하게 아무 문제가 없다며 국민을 속이는 정부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미 판매된 달걀은 어떻게 할 것인지, 유해성은 어느 정도인지 등 국민이 불안해하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이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며 "속도와 신뢰를 모두 챙겨야 달걀이 다시 밥상에 오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정부의 신속한 대처가 그나마 다행이지만 이미 구입해 둔 달걀들은 어찌할지, 안전한 계란 구별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우왕좌왕이어서 살충제 달걀에 대한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국민 불안을 잘 살펴 철저한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인체 유해성 여부 등 모든 정보를 솔직하게 공개하고 국민 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황주홍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살충제 달걀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현장을 돌아보고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정부는 상황이 어떻게 된 것이며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소상히 알려야 한다"며 "비상 체제를 가동하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관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분통이 터지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 4월 피프로닐 성분에 대한 소비자 단체의 문제 제기에도 불구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는 사실"이라며 "정부는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 야3당, ‘살충제 달걀’ 파문에 “정보 알리고 불안 불식시켜야”
    • 입력 2017.08.16 (20:26)
    • 수정 2017.08.16 (20:31)
    인터넷 뉴스
야3당, ‘살충제 달걀’ 파문에 “정보 알리고 불안 불식시켜야”
야3당은 16일(오늘) '살충제 달걀' 파동과 관련해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려 불안을 불식시키고 달걀이 다시 밥상에 오를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살충제 달걀이 이미 10만 개 이상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달걀은 국민 밥상에서 빠지지 않는 대표적인 반찬이며 먹거리의 기본으로, 국민 불안감이 큰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류영진 식약처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국내산 달걀과 닭고기는 피프로닐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식약처장이 태연하게 아무 문제가 없다며 국민을 속이는 정부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미 판매된 달걀은 어떻게 할 것인지, 유해성은 어느 정도인지 등 국민이 불안해하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이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며 "속도와 신뢰를 모두 챙겨야 달걀이 다시 밥상에 오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정부의 신속한 대처가 그나마 다행이지만 이미 구입해 둔 달걀들은 어찌할지, 안전한 계란 구별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우왕좌왕이어서 살충제 달걀에 대한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국민 불안을 잘 살펴 철저한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인체 유해성 여부 등 모든 정보를 솔직하게 공개하고 국민 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황주홍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살충제 달걀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현장을 돌아보고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정부는 상황이 어떻게 된 것이며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소상히 알려야 한다"며 "비상 체제를 가동하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관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분통이 터지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 4월 피프로닐 성분에 대한 소비자 단체의 문제 제기에도 불구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는 사실"이라며 "정부는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