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수능 개편 2차 공청회, 절대평가 ‘전면’ vs ‘단계적’ 도입 놓고 공방
입력 2017.08.16 (20:41) | 수정 2017.08.16 (20:47) 인터넷 뉴스
수능 개편 2차 공청회, 절대평가 ‘전면’ vs ‘단계적’ 도입 놓고 공방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공청회에서 단계적인 절대평가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전면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

교육부는 16일 전남대에서 수능 개편안에 대한 전문가와 학부모·시민단체의 의견을 듣기 위해 두 번째 권역별 공청회를 열었다. 지난 11일에는 서울교대에서 첫 번째 공청회가 열렸다.

교육부는 현재 2개인 절대평가 영역을 4개로 늘리는 1안과 7개 영역 모두를 절대평가 하는 2안을 발표했다.

이번 공청회에서 신병춘 전남대 수학과 교수는 정부의 개편안이 많은 한계점을 갖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준비가 미흡한 상태에서 급격한 변화는 지나친 혼란을 일으킨다. 점진적 개편이 충격을 완화한다"고 강조했다.

신 교수는 "모든 과목의 절대평가는 2024학년도에 도입하고, 고교 내신성적까지도 절대평가 할 것을 제안한다"며 "대학 역시 2024학년도까지 (수능을 대신할) 입학전형을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철수 안남고 교감 역시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는 1안으로 가되 기한을 두고 2안을 시행하거나 수능을 폐지하는 것"이 낫다고 밝혔다.

손 교감은 "수시모집이 점진적으로 확대된 것처럼 수능 절대평가도 점진적 확대 시행으로 교육현장의 충격과 시행착오를 줄여야 한다"며, 이럴 경우 '입시절벽'을 마주한 현재의 고1 학생이 대학 진학에 실패할 경우 최소한의 변화에 적응할 기회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임진희 참교육학부모회 광주지부장은 "1안은 국어·수학에 대한 집중도를 높여 초·중등교육을 왜곡시킬 우려가 크고 사교육 시장을 팽창시킬 것"이라며 전면 절대평가 전환을 주장했다.

다만, 임 지부장은 정부의 입장대로 9등급제를 유지할 경우 학교 교육이 수능에 맞춰진 현재의 문제점을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등급(기준)을 완화해 5등급제로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의 학생부종합전형이 성적과 경제력이 뒷받침되는 소수의 학생에게 편리한 전형이라고 지적하며 학종 비율을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동호 광주여고 교사도 "1안은 기존 수능과 비슷해 안정성과 예측 가능성이 크지만 수업 혁신에 한계가 있다"며 ""수능 절대평가가 전면 시행될 경우 대학이 학생 선발에 어려움을 겪겠지만 학생부와 수능의 조합을 활용해 새 전형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능-EBS 연계에 대해서는 축소·폐지 의견이 많았다.

손철수 교감은 "EBS 연계가 사교육비 절감과 낙후지역 학생 배려 차원에서 도입됐지만 지금은 교육과정 황폐화의 주범이 됐다"며 "EBS 연계는 문제풀이 중심의 수업을 주도하고 있어 (창의·융합 수업을 강조한) 2015 개정 교육과정과 양립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오는 18일 부경대, 21일 충남대에서 공청회를 연 뒤 31일 수능 개편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 수능 개편 2차 공청회, 절대평가 ‘전면’ vs ‘단계적’ 도입 놓고 공방
    • 입력 2017.08.16 (20:41)
    • 수정 2017.08.16 (20:47)
    인터넷 뉴스
수능 개편 2차 공청회, 절대평가 ‘전면’ vs ‘단계적’ 도입 놓고 공방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공청회에서 단계적인 절대평가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전면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

교육부는 16일 전남대에서 수능 개편안에 대한 전문가와 학부모·시민단체의 의견을 듣기 위해 두 번째 권역별 공청회를 열었다. 지난 11일에는 서울교대에서 첫 번째 공청회가 열렸다.

교육부는 현재 2개인 절대평가 영역을 4개로 늘리는 1안과 7개 영역 모두를 절대평가 하는 2안을 발표했다.

이번 공청회에서 신병춘 전남대 수학과 교수는 정부의 개편안이 많은 한계점을 갖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준비가 미흡한 상태에서 급격한 변화는 지나친 혼란을 일으킨다. 점진적 개편이 충격을 완화한다"고 강조했다.

신 교수는 "모든 과목의 절대평가는 2024학년도에 도입하고, 고교 내신성적까지도 절대평가 할 것을 제안한다"며 "대학 역시 2024학년도까지 (수능을 대신할) 입학전형을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철수 안남고 교감 역시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는 1안으로 가되 기한을 두고 2안을 시행하거나 수능을 폐지하는 것"이 낫다고 밝혔다.

손 교감은 "수시모집이 점진적으로 확대된 것처럼 수능 절대평가도 점진적 확대 시행으로 교육현장의 충격과 시행착오를 줄여야 한다"며, 이럴 경우 '입시절벽'을 마주한 현재의 고1 학생이 대학 진학에 실패할 경우 최소한의 변화에 적응할 기회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임진희 참교육학부모회 광주지부장은 "1안은 국어·수학에 대한 집중도를 높여 초·중등교육을 왜곡시킬 우려가 크고 사교육 시장을 팽창시킬 것"이라며 전면 절대평가 전환을 주장했다.

다만, 임 지부장은 정부의 입장대로 9등급제를 유지할 경우 학교 교육이 수능에 맞춰진 현재의 문제점을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등급(기준)을 완화해 5등급제로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의 학생부종합전형이 성적과 경제력이 뒷받침되는 소수의 학생에게 편리한 전형이라고 지적하며 학종 비율을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동호 광주여고 교사도 "1안은 기존 수능과 비슷해 안정성과 예측 가능성이 크지만 수업 혁신에 한계가 있다"며 ""수능 절대평가가 전면 시행될 경우 대학이 학생 선발에 어려움을 겪겠지만 학생부와 수능의 조합을 활용해 새 전형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능-EBS 연계에 대해서는 축소·폐지 의견이 많았다.

손철수 교감은 "EBS 연계가 사교육비 절감과 낙후지역 학생 배려 차원에서 도입됐지만 지금은 교육과정 황폐화의 주범이 됐다"며 "EBS 연계는 문제풀이 중심의 수업을 주도하고 있어 (창의·융합 수업을 강조한) 2015 개정 교육과정과 양립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오는 18일 부경대, 21일 충남대에서 공청회를 연 뒤 31일 수능 개편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