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 은평구 주택가에서 실탄 등 발견…경찰 수사중
입력 2017.08.16 (21:19) | 수정 2017.08.16 (21:25) 인터넷 뉴스
서울 은평구 주택가에서 실탄 등 발견…경찰 수사중
서울시 은평구의 한 주택가에서 실탄 등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시 은평구의 한 주택가에서 M-60 실탄 20여 발이 든 가방과 사격 모의 탄 6발 등 군용 무기 50여 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건물에 세 들어 살던 예비역 중사 박 모(45) 씨가 지난 1995년 강원도의 한 부대에서 복무할 때 가지고 나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영외 근무를 하면서 한 개씩 남는 것을 집에 갖다 놨다가, 이사 가면서 해당 건물에 놓고 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군용물 절도 공소시효는 15년으로, 현재 경찰은 다른 법률에 위반되는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 서울 은평구 주택가에서 실탄 등 발견…경찰 수사중
    • 입력 2017.08.16 (21:19)
    • 수정 2017.08.16 (21:25)
    인터넷 뉴스
서울 은평구 주택가에서 실탄 등 발견…경찰 수사중
서울시 은평구의 한 주택가에서 실탄 등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시 은평구의 한 주택가에서 M-60 실탄 20여 발이 든 가방과 사격 모의 탄 6발 등 군용 무기 50여 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건물에 세 들어 살던 예비역 중사 박 모(45) 씨가 지난 1995년 강원도의 한 부대에서 복무할 때 가지고 나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영외 근무를 하면서 한 개씩 남는 것을 집에 갖다 놨다가, 이사 가면서 해당 건물에 놓고 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군용물 절도 공소시효는 15년으로, 현재 경찰은 다른 법률에 위반되는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