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폭언·골프채 위협…‘갑질 횡포’ 공군 소령 수사
입력 2017.08.16 (21:27) | 수정 2017.08.16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폭언·골프채 위협…‘갑질 횡포’ 공군 소령 수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육군 대장 부부의 이른바 '사병 갑질 의혹'으로 전군에 공관병 실태 조사가 진행중인데요.

수도권의 한 공군 부대 소령이 부대원을 상대로 욕설과 협박성 발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 군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도권의 한 공군 부대에 박 모 소령이 부임한 건 지난해 12월.

박 소령은 부임하자마자 하루에도 수십 차례씩 부대원들에게 폭언을 일삼았습니다.

<녹취> 박OO(소령/음성 변조) : "가정 교육이 조선식 가정교육을 받아서 그래, 미국식 가정교육이 아니고. 조센징들은 다 물에 처박아 수장시켜야 해."

부대원들은 인격 모독을 느낄 정도였다고 토로했습니다.

<녹취> 박OO(소령/음성 변조) : "인간쓰레기네, 이거 완전. 일 열심히 하는 사람들 옆에 붙어서 기생하는 기생충들, 악마들."

박 소령은 부대원을 앞에 두고 결재판으로 내려치려 하거나, 골프채로 소파를 내려치기도 했다고 부대원들은 전했습니다.

이런 행태는 참다못한 부대원들이 부대 법무실에 박 소령을 고소하면서 하나하나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A 중사(공군 OO부대/음성 변조) : "존경심을 떠나서 밑에서 일하기 싫다는 이런 생각도 들고, 출근하는 게 너무 무섭다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한 명은 자살하고 싶다 이런 식의 이야기도 많이 했었고."

취재진은 당사자인 박 소령에게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구체적인 해명을 듣진 못했습니다.

<녹취> 박OO(소령/음성 변조) : "아, 예. 지금 제가 확인 한번 해보고 다시 연락드려도 될까요?"

군 검찰은 박 소령이 자체 조사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단독] 폭언·골프채 위협…‘갑질 횡포’ 공군 소령 수사
    • 입력 2017.08.16 (21:27)
    • 수정 2017.08.16 (21:55)
    뉴스 9
[단독] 폭언·골프채 위협…‘갑질 횡포’ 공군 소령 수사
<앵커 멘트>

육군 대장 부부의 이른바 '사병 갑질 의혹'으로 전군에 공관병 실태 조사가 진행중인데요.

수도권의 한 공군 부대 소령이 부대원을 상대로 욕설과 협박성 발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 군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도권의 한 공군 부대에 박 모 소령이 부임한 건 지난해 12월.

박 소령은 부임하자마자 하루에도 수십 차례씩 부대원들에게 폭언을 일삼았습니다.

<녹취> 박OO(소령/음성 변조) : "가정 교육이 조선식 가정교육을 받아서 그래, 미국식 가정교육이 아니고. 조센징들은 다 물에 처박아 수장시켜야 해."

부대원들은 인격 모독을 느낄 정도였다고 토로했습니다.

<녹취> 박OO(소령/음성 변조) : "인간쓰레기네, 이거 완전. 일 열심히 하는 사람들 옆에 붙어서 기생하는 기생충들, 악마들."

박 소령은 부대원을 앞에 두고 결재판으로 내려치려 하거나, 골프채로 소파를 내려치기도 했다고 부대원들은 전했습니다.

이런 행태는 참다못한 부대원들이 부대 법무실에 박 소령을 고소하면서 하나하나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A 중사(공군 OO부대/음성 변조) : "존경심을 떠나서 밑에서 일하기 싫다는 이런 생각도 들고, 출근하는 게 너무 무섭다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한 명은 자살하고 싶다 이런 식의 이야기도 많이 했었고."

취재진은 당사자인 박 소령에게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구체적인 해명을 듣진 못했습니다.

<녹취> 박OO(소령/음성 변조) : "아, 예. 지금 제가 확인 한번 해보고 다시 연락드려도 될까요?"

군 검찰은 박 소령이 자체 조사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