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英정부, 세관 없는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 제안
입력 2017.08.16 (22:00) | 수정 2017.08.16 (22:01) 인터넷 뉴스
英정부, 세관 없는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 제안
영국 정부는 영-유럽연합(EU) 브렉시트협상에서 북아일랜드~아일랜드 육상국경에 세관을 설치하지 않는 방안을 EU에 제안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영국 브렉시트부는 16일(현지시간) 공개한 브렉시트협상에 관한 정부입장(북아일랜드 국경문제)에서 상품이동에서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제안은 국경에 아무런 물리적 인프라가 있어선 안 된다는 점을 명확히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드보더는 국경관리들이나 경찰 또는 군인 등이 주재하면서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는 국경을 뜻한다.

영국 정부는 또 '벨파스트 (굿 프라이데이) 협정'에서 약속된 시민권들이 계속 유지되는 것을 공식 인정하고, 공동여행지역(CTA)과 그와 연관된 권리들을 유지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현재 영국과 아일랜드 영토를 대상으로 한 공동여행지역(CTA)에서는 영국인과 아일랜드인이 거의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 수 있다.

하지만 영국이 EU를 떠나게 되면 북아일랜드~아일랜드 육상국경이 EU의 외부국경이 되기 때문에 브렉시트협상 1단계 협상에서 다뤄질 의제로 채택됐다. BBC방송은 매일 약 3만9천명이 499km에 걸친 이 국경을 왕래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EU는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의 특수한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英정부, 세관 없는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 제안
    • 입력 2017.08.16 (22:00)
    • 수정 2017.08.16 (22:01)
    인터넷 뉴스
英정부, 세관 없는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 제안
영국 정부는 영-유럽연합(EU) 브렉시트협상에서 북아일랜드~아일랜드 육상국경에 세관을 설치하지 않는 방안을 EU에 제안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영국 브렉시트부는 16일(현지시간) 공개한 브렉시트협상에 관한 정부입장(북아일랜드 국경문제)에서 상품이동에서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제안은 국경에 아무런 물리적 인프라가 있어선 안 된다는 점을 명확히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드보더는 국경관리들이나 경찰 또는 군인 등이 주재하면서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는 국경을 뜻한다.

영국 정부는 또 '벨파스트 (굿 프라이데이) 협정'에서 약속된 시민권들이 계속 유지되는 것을 공식 인정하고, 공동여행지역(CTA)과 그와 연관된 권리들을 유지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현재 영국과 아일랜드 영토를 대상으로 한 공동여행지역(CTA)에서는 영국인과 아일랜드인이 거의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 수 있다.

하지만 영국이 EU를 떠나게 되면 북아일랜드~아일랜드 육상국경이 EU의 외부국경이 되기 때문에 브렉시트협상 1단계 협상에서 다뤄질 의제로 채택됐다. BBC방송은 매일 약 3만9천명이 499km에 걸친 이 국경을 왕래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EU는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의 특수한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