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준표 “朴, 국정운영 잘못한 벌 받고 있어…출당 문제 논의”
입력 2017.08.16 (22:26) | 수정 2017.08.16 (22:34) 인터넷 뉴스
홍준표 “朴, 국정운영 잘못한 벌 받고 있어…출당 문제 논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오늘) 대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을 잘못 운영한 데 대한 벌을 받고 있다"고 표현하며, 당내에서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서 열린 제1차 전국순회 토크콘서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하고 있는 고초는 형사적으로 유무죄를 따질 차원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 시민이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하는 데 자유한국당이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하자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책임의 문제를 우리가 간과하고 넘어갈 수 없다"면서 "정치인이라면 자기가 잘못한 데 대한 책임을 질 수밖에 없고, 책임을 지지 않는다면 무책임한 정치인이 된다"고 답했다.

이어 "처음부터 사법적 유무죄를 따지기보다 정치적으로 돌파구를 찾는 식으로 대처했다면, 문재인 정부가 박 전 대통령을 저렇게 참담하게 압박하는 상황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당내에서도 (박 전 대통령 출당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가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대해 대구·경북에서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싸고 한국 보수 세력이 분열됐고, 궤멸 직전에 와 있다"면서도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인위적으로 해서는 안 되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자연적으로 국민의 손으로 통합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또 다른 시민이 이날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을 향해 "똑바로 하라"고 호통을 치자 청중들이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홍 대표는 "연말까지 (새 정부가) 잘못을 축적하고 난 뒤에 대들어야지, 시작하자마자 대들면 국민들이 별로 안 좋아한다"면서 당 소속 의원들과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공세를 시작하겠다고 대답했다.

홍 대표와 함께 콘서트 무대에 오른 권영진 대구시장은 "4년 동안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부으면 시민이 알아주실 것으로 판단해 그동안 재선 준비를 하지 않았다"며 "그렇지만 요즘은 상황이 그런 것 같지 않다. 이제부터는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대표는 콘서트를 앞두고 자신이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장소인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났다.
  • 홍준표 “朴, 국정운영 잘못한 벌 받고 있어…출당 문제 논의”
    • 입력 2017.08.16 (22:26)
    • 수정 2017.08.16 (22:34)
    인터넷 뉴스
홍준표 “朴, 국정운영 잘못한 벌 받고 있어…출당 문제 논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오늘) 대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을 잘못 운영한 데 대한 벌을 받고 있다"고 표현하며, 당내에서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서 열린 제1차 전국순회 토크콘서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하고 있는 고초는 형사적으로 유무죄를 따질 차원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 시민이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하는 데 자유한국당이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하자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책임의 문제를 우리가 간과하고 넘어갈 수 없다"면서 "정치인이라면 자기가 잘못한 데 대한 책임을 질 수밖에 없고, 책임을 지지 않는다면 무책임한 정치인이 된다"고 답했다.

이어 "처음부터 사법적 유무죄를 따지기보다 정치적으로 돌파구를 찾는 식으로 대처했다면, 문재인 정부가 박 전 대통령을 저렇게 참담하게 압박하는 상황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당내에서도 (박 전 대통령 출당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가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대해 대구·경북에서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싸고 한국 보수 세력이 분열됐고, 궤멸 직전에 와 있다"면서도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인위적으로 해서는 안 되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자연적으로 국민의 손으로 통합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또 다른 시민이 이날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을 향해 "똑바로 하라"고 호통을 치자 청중들이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홍 대표는 "연말까지 (새 정부가) 잘못을 축적하고 난 뒤에 대들어야지, 시작하자마자 대들면 국민들이 별로 안 좋아한다"면서 당 소속 의원들과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공세를 시작하겠다고 대답했다.

홍 대표와 함께 콘서트 무대에 오른 권영진 대구시장은 "4년 동안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부으면 시민이 알아주실 것으로 판단해 그동안 재선 준비를 하지 않았다"며 "그렇지만 요즘은 상황이 그런 것 같지 않다. 이제부터는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대표는 콘서트를 앞두고 자신이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장소인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