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한국 기자, 中 경호원들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영상] 中 경호원들, 한국 기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동행 취재하는 청와대 출입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집단 폭행...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삼국시대 산성인 서울 아차산성(사적 제234호)에서 6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살충제 달걀, 과도한 공포 ‘경계’…어린이는 유의
입력 2017.08.17 (06:13) | 수정 2017.08.17 (06:2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살충제 달걀, 과도한 공포 ‘경계’…어린이는 유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살충제 달걀'에 대한 우려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데요.

이번에 검출된 살충제가 인체에 유해한 성분은 맞지만, 아주 많이 섭취하지 않는다면 건강을 염려할 정도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이번에 달걀에서 검출된 살충제 성분 피프로닐은 직접 흡입하거나 음식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됩니다.

다량 섭취하면 급성 독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임지용(서울성모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구토라던가 설사 그리고 어지러움증이라 던가 가슴이 뛰는 증상이 나타날 수가 있고요. 심한 경우에는 의식소실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건 섭취량입니다.

남양주 농장 달걀에서 나온 피프로닐 검출량은 개당 0.0028mg인데, 성인에게 급성 독성을 일으키려면 0.54mg 이상 섭취해야 합니다.

오염된 달걀을 한꺼번에 2백 개 가까이 먹어야 위험하다는 뜻입니다.

특히 피프로닐은 몸 속에서 분해돼 배설되기 때문에 쌓이지도 않습니다.

<인터뷰> 윤진하(연세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반감기가 7일이라 7일이 지나면 몸에 들어 오는 농약의 반이 배출됩니다. 따라서 장기적인 건강 영향은 우려할 수준은 아닙니다."

하지만, 체구가 작은 어린이들은 취약할 수 있습니다.

독일연방유해평가원은 몸무게 16킬로그램 이하 어린이는 하루에 오염된 달걀 1.7개 이상을 먹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불과 30일 정도 사육하는 닭고기는 살충제를 쓸 필요가 거의 없고 출하할 때 검사와 소독을 하는 만큼 안심해도 된다는 게 식품 당국의 설명입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살충제 달걀, 과도한 공포 ‘경계’…어린이는 유의
    • 입력 2017.08.17 (06:13)
    • 수정 2017.08.17 (06:20)
    뉴스광장 1부
살충제 달걀, 과도한 공포 ‘경계’…어린이는 유의
<앵커 멘트>

'살충제 달걀'에 대한 우려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데요.

이번에 검출된 살충제가 인체에 유해한 성분은 맞지만, 아주 많이 섭취하지 않는다면 건강을 염려할 정도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이번에 달걀에서 검출된 살충제 성분 피프로닐은 직접 흡입하거나 음식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됩니다.

다량 섭취하면 급성 독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임지용(서울성모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구토라던가 설사 그리고 어지러움증이라 던가 가슴이 뛰는 증상이 나타날 수가 있고요. 심한 경우에는 의식소실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건 섭취량입니다.

남양주 농장 달걀에서 나온 피프로닐 검출량은 개당 0.0028mg인데, 성인에게 급성 독성을 일으키려면 0.54mg 이상 섭취해야 합니다.

오염된 달걀을 한꺼번에 2백 개 가까이 먹어야 위험하다는 뜻입니다.

특히 피프로닐은 몸 속에서 분해돼 배설되기 때문에 쌓이지도 않습니다.

<인터뷰> 윤진하(연세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반감기가 7일이라 7일이 지나면 몸에 들어 오는 농약의 반이 배출됩니다. 따라서 장기적인 건강 영향은 우려할 수준은 아닙니다."

하지만, 체구가 작은 어린이들은 취약할 수 있습니다.

독일연방유해평가원은 몸무게 16킬로그램 이하 어린이는 하루에 오염된 달걀 1.7개 이상을 먹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불과 30일 정도 사육하는 닭고기는 살충제를 쓸 필요가 거의 없고 출하할 때 검사와 소독을 하는 만큼 안심해도 된다는 게 식품 당국의 설명입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