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 64.3% “스마트폰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
입력 2017.08.18 (14:53) | 수정 2017.08.20 (16:07) 인터넷 뉴스
국민 64.3% “스마트폰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
60%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가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 의존 현상을 느낀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오늘)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59세의 스마트폰 이용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4.3%가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러한 경향은 젊은 층일수록 강하게 나타났다.

일상생활 지장을 느낀다는 비율이 20대에서 73.2%를 기록한 반면 30대와 40대는 62.4%, 50대는 59.2%로 다소 떨어졌다.

스마트폰 의존도가 커지면서 종일 스마트폰을 몸에 가까이 지니고 있으려는 태도도 강하게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61.4%가 화장실에 갈 때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는 편이라고 답했고 자기 전에 스마트폰을 손에 닿기 쉬운 곳에 두거나 손에 쥐고 잠을 잔다는 응답도 59.1%에 달했다.

이 비율 역시 젊은 층일수록 높았다. 화장실에 스마트폰을 가져간다는 비율은 20대가 75.2%로 가장 높았고 30대(63.6%), 40대(56%), 50대(50.8%)가 뒤를 이었다.

스마트폰을 가까이 두고 잠을 자는 비율 역시 20대가 67.6%로 가장 높았고 30대 64.8%, 40대 55.6%, 50대 48.4% 순이었다.
  • 국민 64.3% “스마트폰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
    • 입력 2017.08.18 (14:53)
    • 수정 2017.08.20 (16:07)
    인터넷 뉴스
국민 64.3% “스마트폰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
60%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가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 의존 현상을 느낀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오늘)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59세의 스마트폰 이용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4.3%가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러한 경향은 젊은 층일수록 강하게 나타났다.

일상생활 지장을 느낀다는 비율이 20대에서 73.2%를 기록한 반면 30대와 40대는 62.4%, 50대는 59.2%로 다소 떨어졌다.

스마트폰 의존도가 커지면서 종일 스마트폰을 몸에 가까이 지니고 있으려는 태도도 강하게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61.4%가 화장실에 갈 때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는 편이라고 답했고 자기 전에 스마트폰을 손에 닿기 쉬운 곳에 두거나 손에 쥐고 잠을 잔다는 응답도 59.1%에 달했다.

이 비율 역시 젊은 층일수록 높았다. 화장실에 스마트폰을 가져간다는 비율은 20대가 75.2%로 가장 높았고 30대(63.6%), 40대(56%), 50대(50.8%)가 뒤를 이었다.

스마트폰을 가까이 두고 잠을 자는 비율 역시 20대가 67.6%로 가장 높았고 30대 64.8%, 40대 55.6%, 50대 48.4% 순이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