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바늘구멍 뚫은 신입교사…알고보니 교장 ‘조카·손녀’
입력 2017.08.18 (21:34) | 수정 2017.08.18 (21: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바늘구멍 뚫은 신입교사…알고보니 교장 ‘조카·손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학교 선생님 되기가 바늘 구멍 통과하는 것 만큼이나 어려운데요.

일부 사립학교에서 이 바늘 구멍을 통과한 사람이 누군지 봤더니 그 학교 교장의 조카와 손녀로 확인됐습니다.

채용 절차에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사립학교법인은 올해 초 고등학교 교사 1명을 채용했습니다.

경쟁률은 250대 1.

최종합격자는 서류와 필기 시험 성적은 10등 밖이었지만 수업실연과 면접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1등이 됐습니다.

당시 수업실연과 면접 평가위원 3명은, 이 학교 교장과 교사 2명.

최종 합격자는 바로 교장의 조카였습니다.

사립학교 교원 채용지침은 응시자의 특수관계자를 채용과정에서 배제하라고 돼 있지만 지키지 않은 겁니다.

서울의 또 다른 학교법인.

이 법인은 지난 2015년 교사 3명을 채용했는데, 합격자 중 1명이 당시 교장이자, 설립자의 손녀였습니다.

당시 채용 시험은 필기 50점에 수업실연과 면접이 각각 100점이었습니다.

그런데 면접위원 3명 중 1명이 합격자의 할아버지인 학교 교장이었습니다.

시 교육청은 두 학교 모두 채용 과정이 공정하지 않았다며, 관련자에 대한 경고나 징계를 법인에 요구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사 채용 과정의 공정성을 위해 채용 절차를 교육청에 위탁해 실시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이를 수용한 학교법인은 138곳 중 9곳에 불과합니다.

이때문에 예비 교사들 사이에선 채용과정에 대한 불신이 팽배합니다.

<녹취> 예비 교사(음성변조) : "제 과목이 영어인데 영어 관련된 시험이 하나도 없었어요. 100% 논술. 검증 없이도 뽑는 거로 봐서 내정자가 있다, 이런 얘기도..."

사립학교 교사 인건비는 대부분 교육청에서 지원하는데 올해 서울시 교육청 지원금만 1조 3백억 원에 달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단독] 바늘구멍 뚫은 신입교사…알고보니 교장 ‘조카·손녀’
    • 입력 2017.08.18 (21:34)
    • 수정 2017.08.18 (21:57)
    뉴스 9
[단독] 바늘구멍 뚫은 신입교사…알고보니 교장 ‘조카·손녀’
<앵커 멘트>

요즘 학교 선생님 되기가 바늘 구멍 통과하는 것 만큼이나 어려운데요.

일부 사립학교에서 이 바늘 구멍을 통과한 사람이 누군지 봤더니 그 학교 교장의 조카와 손녀로 확인됐습니다.

채용 절차에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사립학교법인은 올해 초 고등학교 교사 1명을 채용했습니다.

경쟁률은 250대 1.

최종합격자는 서류와 필기 시험 성적은 10등 밖이었지만 수업실연과 면접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1등이 됐습니다.

당시 수업실연과 면접 평가위원 3명은, 이 학교 교장과 교사 2명.

최종 합격자는 바로 교장의 조카였습니다.

사립학교 교원 채용지침은 응시자의 특수관계자를 채용과정에서 배제하라고 돼 있지만 지키지 않은 겁니다.

서울의 또 다른 학교법인.

이 법인은 지난 2015년 교사 3명을 채용했는데, 합격자 중 1명이 당시 교장이자, 설립자의 손녀였습니다.

당시 채용 시험은 필기 50점에 수업실연과 면접이 각각 100점이었습니다.

그런데 면접위원 3명 중 1명이 합격자의 할아버지인 학교 교장이었습니다.

시 교육청은 두 학교 모두 채용 과정이 공정하지 않았다며, 관련자에 대한 경고나 징계를 법인에 요구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사 채용 과정의 공정성을 위해 채용 절차를 교육청에 위탁해 실시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이를 수용한 학교법인은 138곳 중 9곳에 불과합니다.

이때문에 예비 교사들 사이에선 채용과정에 대한 불신이 팽배합니다.

<녹취> 예비 교사(음성변조) : "제 과목이 영어인데 영어 관련된 시험이 하나도 없었어요. 100% 논술. 검증 없이도 뽑는 거로 봐서 내정자가 있다, 이런 얘기도..."

사립학교 교사 인건비는 대부분 교육청에서 지원하는데 올해 서울시 교육청 지원금만 1조 3백억 원에 달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