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문화자문단도 사퇴 “美가치 모르면 대통령 물러나야”
입력 2017.08.19 (01:35) | 수정 2017.08.19 (01:58) 인터넷 뉴스
트럼프 문화자문단도 사퇴 “美가치 모르면 대통령 물러나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종차별 두둔 발언의 여파로 경제계 인사들에 이어 문화계 자문위원들도 사퇴를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문화·인문 자문위원회는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당신의 말과 행동은 우리 모두에게 보장된 자유로부터 멀어지게 한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문화 자문단은 배우 칼 펜과 영화감독 조지 울프, 화가 척 클로스, 사진가 질 우달, 영화제작자 에릭 오트너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당신이 지지하는 증오 단체와 테러리스트에 대해서는 가장 강력한 꾸짖음과 견책의 발언이 필요하다"며 "당신이 주장하는 잘못된 양비론을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당신은 증오의 암을 신속하고 명백하게 비난하길 거부함으로써 미국을 병들게 하려는 이들을 더욱 대담하게끔 했다"며 "우리는 당신의 말과 행동에 반대한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가만히 앉아만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자문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가치를 수호하지 않는다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월주의, 차별, 독설은 미국의 가치가 아니며, 당신의 가치 역시 미국의 가치가 아니다"면서 "만약 당신에게 이런 사실이 명백하지 않다면 우리는 당신이 사임하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문화계 자문단의 일부는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인종·성·소수자 등 각종 차별 논란을 초래한 트럼프가 승리하자 즉각 사퇴했으며, 이날 나머지 인사들도 모두 사임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오트너는 "우리의 임무는 미국의 역사를 말하는 사람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역사의 올바른 편에 서고자 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 등 극우세력에 의해 초래된 유혈사태의 책임이 맞불 시위대에도 있다며 '양비론'을 폈다.

이에 다국적 제약회사 머크의 케네스 프레이저 회장, 인텔의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최고경영자 등 미 기업인들은 줄줄이 대통령 경제 자문단에서 사퇴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제조업자문위원단(AMC)과 전략정책포럼(SPF)의 기업경영인들에게 압력을 가하느니, 둘 다 활동을 중단하겠다. 모두 고마웠다"며 경제 자문단 2곳을 해체해버렸다.
  • 트럼프 문화자문단도 사퇴 “美가치 모르면 대통령 물러나야”
    • 입력 2017.08.19 (01:35)
    • 수정 2017.08.19 (01:58)
    인터넷 뉴스
트럼프 문화자문단도 사퇴 “美가치 모르면 대통령 물러나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종차별 두둔 발언의 여파로 경제계 인사들에 이어 문화계 자문위원들도 사퇴를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문화·인문 자문위원회는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당신의 말과 행동은 우리 모두에게 보장된 자유로부터 멀어지게 한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문화 자문단은 배우 칼 펜과 영화감독 조지 울프, 화가 척 클로스, 사진가 질 우달, 영화제작자 에릭 오트너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당신이 지지하는 증오 단체와 테러리스트에 대해서는 가장 강력한 꾸짖음과 견책의 발언이 필요하다"며 "당신이 주장하는 잘못된 양비론을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당신은 증오의 암을 신속하고 명백하게 비난하길 거부함으로써 미국을 병들게 하려는 이들을 더욱 대담하게끔 했다"며 "우리는 당신의 말과 행동에 반대한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가만히 앉아만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자문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가치를 수호하지 않는다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월주의, 차별, 독설은 미국의 가치가 아니며, 당신의 가치 역시 미국의 가치가 아니다"면서 "만약 당신에게 이런 사실이 명백하지 않다면 우리는 당신이 사임하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문화계 자문단의 일부는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인종·성·소수자 등 각종 차별 논란을 초래한 트럼프가 승리하자 즉각 사퇴했으며, 이날 나머지 인사들도 모두 사임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오트너는 "우리의 임무는 미국의 역사를 말하는 사람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역사의 올바른 편에 서고자 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 등 극우세력에 의해 초래된 유혈사태의 책임이 맞불 시위대에도 있다며 '양비론'을 폈다.

이에 다국적 제약회사 머크의 케네스 프레이저 회장, 인텔의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최고경영자 등 미 기업인들은 줄줄이 대통령 경제 자문단에서 사퇴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제조업자문위원단(AMC)과 전략정책포럼(SPF)의 기업경영인들에게 압력을 가하느니, 둘 다 활동을 중단하겠다. 모두 고마웠다"며 경제 자문단 2곳을 해체해버렸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