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육군총장, K-9 사고 희생 장병 유가족 조문…“부상 장병 5명은 치료중”
입력 2017.08.19 (13:14) | 수정 2017.08.19 (17:55) 인터넷 뉴스
육군총장, K-9 사고 희생 장병 유가족 조문…“부상 장병 5명은 치료중”
김용우 육군총장이 어제(18일) 강원도 전방부대에서 포사격 훈련 중 사망한 장병들의 유가족을 찾았다.

육군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9일(오늘) 오후 경기도 포천과 성남의 군 병원을 각각 방문해 K-9 포사격 훈련 중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희생된 장병들의 유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김용우 총장은 "자식을 둔 부모로서 참담한 심정이다. 정말 가슴 아프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국가를 위해 복무하다 훈련 중 순직한 장병들은 전투 영웅과 같은 존재이며, 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국군수도병원에서 이번 사고로 다친 장병들을 위로하며 "육군 차원에서 희생에 합당한 예우와 보상, 부상자 치료 및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어제(18일) 오후 3시 20분쯤 강원도 철원군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K-9 자주포 사격훈련 중 자주포 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사고 당일 이모 중사(27)가 숨졌고, 국군수도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던 장병 6명 중 정모 일병(22)이 오늘 새벽 3시 10분쯤 추가로 숨져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육군 관계자는 "나머지 부상 장병 5명의 생명은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부상 장병들은 얼굴과 팔 등에 화상과 골절상 등을 입었으며, 군 의료진은 집중치료와 안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들을 중환자실에서 치료하고 있다.

육군은 사고 직후 민.관.군 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사단을 구성해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현장조사단이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이며, 현장에는 유가족과 부상 장병 가족이 동행해, 가족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에 대해 수시로 설명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 육군총장, K-9 사고 희생 장병 유가족 조문…“부상 장병 5명은 치료중”
    • 입력 2017.08.19 (13:14)
    • 수정 2017.08.19 (17:55)
    인터넷 뉴스
육군총장, K-9 사고 희생 장병 유가족 조문…“부상 장병 5명은 치료중”
김용우 육군총장이 어제(18일) 강원도 전방부대에서 포사격 훈련 중 사망한 장병들의 유가족을 찾았다.

육군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9일(오늘) 오후 경기도 포천과 성남의 군 병원을 각각 방문해 K-9 포사격 훈련 중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희생된 장병들의 유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김용우 총장은 "자식을 둔 부모로서 참담한 심정이다. 정말 가슴 아프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국가를 위해 복무하다 훈련 중 순직한 장병들은 전투 영웅과 같은 존재이며, 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국군수도병원에서 이번 사고로 다친 장병들을 위로하며 "육군 차원에서 희생에 합당한 예우와 보상, 부상자 치료 및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어제(18일) 오후 3시 20분쯤 강원도 철원군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K-9 자주포 사격훈련 중 자주포 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사고 당일 이모 중사(27)가 숨졌고, 국군수도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던 장병 6명 중 정모 일병(22)이 오늘 새벽 3시 10분쯤 추가로 숨져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육군 관계자는 "나머지 부상 장병 5명의 생명은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부상 장병들은 얼굴과 팔 등에 화상과 골절상 등을 입었으며, 군 의료진은 집중치료와 안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들을 중환자실에서 치료하고 있다.

육군은 사고 직후 민.관.군 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사단을 구성해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현장조사단이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이며, 현장에는 유가족과 부상 장병 가족이 동행해, 가족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에 대해 수시로 설명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