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야3당 “이유정 지명철회·류영진 해임해야”
입력 2017.08.20 (17:30) 인터넷 뉴스
야3당 “이유정 지명철회·류영진 해임해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20일(오늘)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된다며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헌법의 보루인 헌법재판관에 정치편향 인사를 지명한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정치중립 의무를 다하지 못할 것이 분명한 이 후보자를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이 후보자에게 제기된 논문 표절 의혹은 문재인 대통령의 '5대 인사 배제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자진사퇴를 요구했고, 김동철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비대위 회의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이 후보자가 임명돼서는 안 된다"며 당 차원의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이유정 '알박기'로 헌법재판소를 무력화하려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면서 "헌법적 양심이 있다면 너무도 뻔한 '코드 인사'를 빨리 거둬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류영진 식약처장에 대해서도 '살충제 계란' 사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국민 불안을 키웠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대국민 보고회를 한다는데 국민의 식품안전 지킴이인 식약처장의 부실 문제부터 풀라"면서 "류 처장 해임부터 하고 국민 앞에 서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도 "전문성 없이 대선캠프 출신이라는 이유 하나로 임명됐지만, 국민 혈압상승의 주범이 됐다"면서 "하루빨리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정부에 대한 불안과 불신이 깊어지면서 '에그포비아' 괴담이 퍼지고 있다"며 "이번 사태는 '문재인식 코드인사'의 참사"라고 주장했다.
  • 야3당 “이유정 지명철회·류영진 해임해야”
    • 입력 2017.08.20 (17:30)
    인터넷 뉴스
야3당 “이유정 지명철회·류영진 해임해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20일(오늘)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된다며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헌법의 보루인 헌법재판관에 정치편향 인사를 지명한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정치중립 의무를 다하지 못할 것이 분명한 이 후보자를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이 후보자에게 제기된 논문 표절 의혹은 문재인 대통령의 '5대 인사 배제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자진사퇴를 요구했고, 김동철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비대위 회의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이 후보자가 임명돼서는 안 된다"며 당 차원의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이유정 '알박기'로 헌법재판소를 무력화하려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면서 "헌법적 양심이 있다면 너무도 뻔한 '코드 인사'를 빨리 거둬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류영진 식약처장에 대해서도 '살충제 계란' 사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국민 불안을 키웠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대국민 보고회를 한다는데 국민의 식품안전 지킴이인 식약처장의 부실 문제부터 풀라"면서 "류 처장 해임부터 하고 국민 앞에 서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도 "전문성 없이 대선캠프 출신이라는 이유 하나로 임명됐지만, 국민 혈압상승의 주범이 됐다"면서 "하루빨리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정부에 대한 불안과 불신이 깊어지면서 '에그포비아' 괴담이 퍼지고 있다"며 "이번 사태는 '문재인식 코드인사'의 참사"라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