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특파원리포트]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안타까운 초등학교 붕괴 구조 현장규모 7.1의 강진이 멕시코시티를 강타했다. 멕시코시티에서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입력 2017.08.20 (17:30) 인터넷 뉴스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오늘 오전 10시 반쯤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의 한 밭에서 주민 58살 김 모 씨가 끊어진 전선에 감전돼 숨졌다.

사고 당시 김 씨는 비를 맞으면서 복토 작업이 끝난 밭에 비닐을 덮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문제의 전선은 지난 4일 김 씨 밭에서 복토 작업을 하던 중장비에 의해 끊어진 뒤 지금까지 그대로 방치돼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 입력 2017.08.20 (17:30)
    인터넷 뉴스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오늘 오전 10시 반쯤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의 한 밭에서 주민 58살 김 모 씨가 끊어진 전선에 감전돼 숨졌다.

사고 당시 김 씨는 비를 맞으면서 복토 작업이 끝난 밭에 비닐을 덮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문제의 전선은 지난 4일 김 씨 밭에서 복토 작업을 하던 중장비에 의해 끊어진 뒤 지금까지 그대로 방치돼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