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 번도 같이 훈련한 적 없어”…女 팀추월 왜 그런가 했더니
“한 번도 같이 훈련한 적 없어”…女 팀추월 왜 그런가 했더니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을 향한 비난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흔히 경기가 끝나면...
연극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추가됐다. 19일 이윤택 전 감독이 공개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입력 2017.08.20 (17:30) 인터넷 뉴스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오늘 오전 10시 반쯤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의 한 밭에서 주민 58살 김 모 씨가 끊어진 전선에 감전돼 숨졌다.

사고 당시 김 씨는 비를 맞으면서 복토 작업이 끝난 밭에 비닐을 덮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문제의 전선은 지난 4일 김 씨 밭에서 복토 작업을 하던 중장비에 의해 끊어진 뒤 지금까지 그대로 방치돼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 입력 2017.08.20 (17:30)
    인터넷 뉴스
비 맞으며 밭 작업하던 50대 주민 끊어진 전선에 감전
오늘 오전 10시 반쯤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의 한 밭에서 주민 58살 김 모 씨가 끊어진 전선에 감전돼 숨졌다.

사고 당시 김 씨는 비를 맞으면서 복토 작업이 끝난 밭에 비닐을 덮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문제의 전선은 지난 4일 김 씨 밭에서 복토 작업을 하던 중장비에 의해 끊어진 뒤 지금까지 그대로 방치돼왔던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