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내일 새 아프간 전략 공개…“4천명 추가파병 발표할 듯”
입력 2017.08.21 (06:12) | 수정 2017.08.21 (06:20) 인터넷 뉴스
트럼프, 내일 새 아프간 전략 공개…“4천명 추가파병 발표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버지니아 주(州) 알링턴 포트마이어 기지에서 TV 연설을 통해 새로운 아프가니스탄 전쟁 대응전략을 발표한다고 백악관이 20일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언론성명에서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과 남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관여 대책과 관련한 최신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시청률이 가장 높은 저녁 시간대를 뜻하는 '프라임 타임'에 방영될 예정이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약 4천 명의 병력을 추가 파병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캠프 데이비드에서 군 수뇌부들로부터 새 아프간 전략을 보고받았고, 그 다음 날 트위터를 통해 16년째 이어져 온 아프간 전쟁과 관련해 모종의 해법을 마련했음을 시사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트위터에서 "매우 유능한 장군, 군 수뇌부와 캠프데이비드에서 중요한 날을 함께 보냈다. 아프가니스탄을 포함해 많은 결정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에서의 국익 보호를 위한 새 전략을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요르단을 방문 중인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과 관련해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현재 8천400명의 미군과 나토군 5천 명이 탈레반 등 무장세력과의 싸움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고 있지만, 올해 들어 이달까지 총 2천500명의 아프간 경찰과 군인이 사망하는 등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일부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연설의 일부를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에 할애할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 트럼프, 내일 새 아프간 전략 공개…“4천명 추가파병 발표할 듯”
    • 입력 2017.08.21 (06:12)
    • 수정 2017.08.21 (06:20)
    인터넷 뉴스
트럼프, 내일 새 아프간 전략 공개…“4천명 추가파병 발표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버지니아 주(州) 알링턴 포트마이어 기지에서 TV 연설을 통해 새로운 아프가니스탄 전쟁 대응전략을 발표한다고 백악관이 20일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언론성명에서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과 남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관여 대책과 관련한 최신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시청률이 가장 높은 저녁 시간대를 뜻하는 '프라임 타임'에 방영될 예정이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약 4천 명의 병력을 추가 파병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캠프 데이비드에서 군 수뇌부들로부터 새 아프간 전략을 보고받았고, 그 다음 날 트위터를 통해 16년째 이어져 온 아프간 전쟁과 관련해 모종의 해법을 마련했음을 시사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트위터에서 "매우 유능한 장군, 군 수뇌부와 캠프데이비드에서 중요한 날을 함께 보냈다. 아프가니스탄을 포함해 많은 결정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에서의 국익 보호를 위한 새 전략을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요르단을 방문 중인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과 관련해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현재 8천400명의 미군과 나토군 5천 명이 탈레반 등 무장세력과의 싸움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고 있지만, 올해 들어 이달까지 총 2천500명의 아프간 경찰과 군인이 사망하는 등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일부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연설의 일부를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에 할애할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