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 당 제보 조작’ 오늘 첫 재판
입력 2017.08.21 (06:12) | 수정 2017.08.21 (06:19) 인터넷 뉴스
‘국민의 당 제보 조작’ 오늘 첫 재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에 대한 국민의 당 취업 특혜 제보 조작 사건의 첫 재판이 오늘(21일) 열린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심규홍 부장판사)는 오늘(2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김성호(55) 전 의원과 김인원(54) 변호사, 이준서(40·구속) 전 최고위원, 이유미(38·구속) 씨와 이 씨의 남동생(37)에 대한 첫 공판준비 기일을 진행한다.

통상 공판 준비기일에서는 검찰 측 공소사실과 변호인 측 입장을 듣고, 증거나 증인 신청 등 앞으로의 재판 절차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하지만 재판에 넘겨진 김 전 의원 등이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오늘 준비기일에서 검찰 측과 변호인 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월, 국민의 당 제보조작 사건 수사에 착수해 녹취를 조작한 이유미 씨 등 5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이유미 씨의 제보 조작을 사실상 종용했고, 공명선거추진단에 소속된 김성호 전 의원과 김인원 변호사가 철저한 검증 없이 기자회견을 연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녹취 조작에 직접 가담한 이유미 씨와 이 씨의 동생을 제외한 나머지는 검찰이 적용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 ‘국민의 당 제보 조작’ 오늘 첫 재판
    • 입력 2017.08.21 (06:12)
    • 수정 2017.08.21 (06:19)
    인터넷 뉴스
‘국민의 당 제보 조작’ 오늘 첫 재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에 대한 국민의 당 취업 특혜 제보 조작 사건의 첫 재판이 오늘(21일) 열린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심규홍 부장판사)는 오늘(2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김성호(55) 전 의원과 김인원(54) 변호사, 이준서(40·구속) 전 최고위원, 이유미(38·구속) 씨와 이 씨의 남동생(37)에 대한 첫 공판준비 기일을 진행한다.

통상 공판 준비기일에서는 검찰 측 공소사실과 변호인 측 입장을 듣고, 증거나 증인 신청 등 앞으로의 재판 절차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하지만 재판에 넘겨진 김 전 의원 등이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오늘 준비기일에서 검찰 측과 변호인 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월, 국민의 당 제보조작 사건 수사에 착수해 녹취를 조작한 이유미 씨 등 5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이유미 씨의 제보 조작을 사실상 종용했고, 공명선거추진단에 소속된 김성호 전 의원과 김인원 변호사가 철저한 검증 없이 기자회견을 연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녹취 조작에 직접 가담한 이유미 씨와 이 씨의 동생을 제외한 나머지는 검찰이 적용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