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출당 문제’에 “책임 논의해야”
입력 2017.08.21 (11:42) | 수정 2017.08.21 (11:43) 인터넷 뉴스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출당 문제’에 “책임 논의해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혁신위 이옥남 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출당과 관련해 "혁신위 차원에서도 국정운영 실패와 관련해 정치적인 책임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른바 '친홍(친홍준표) 체제' 구축에 대해서는 "정치공학적인 차원에서는 그런 해석이 가능할 수도 있겠으나 진정한 혁신 또는 인적 쇄신을 통해 한국당이 새롭게 태어나야 희망이 보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옛 친박계 인적 청산 문제에 대해선 "총선이 바로 앞에 있으면 공천 문제 등을 통해 쉽게 해결할 수 있겠지만, 총선이 3년이나 남아있어서 이분들에 대해 책임을 지울 수 있는 방안들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당원권 정지나 출당, 당협위원장 박탈 등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들을) 포함해서 전반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시간을 두고 지켜보면 혁신에 대한 대책이나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계산이나 이합집산이 이뤄질 수 있는 부분이 있겠지만 바른정당도 보수정당에 뿌리를 두고 있는 만큼 진정한 혁신이 이뤄지면 (통합이)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국당이 진정으로 혁신하면 (바른정당 의원들이) 돌아올 수 있는 명분이 생긴다"며 "말 그대로 환골탈태를 하고 한국당이 전과 다른 모습을 보이면 보수정당으로서 중심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황교안 서울시장 차출론'에 대해선 "특정 개인을 환영한다, 또는 환영하지 않는다는 말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보수를 대변할 후보가 나올 수 있다면 그 부분은 반길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출당 문제’에 “책임 논의해야”
    • 입력 2017.08.21 (11:42)
    • 수정 2017.08.21 (11:43)
    인터넷 뉴스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출당 문제’에 “책임 논의해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혁신위 이옥남 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출당과 관련해 "혁신위 차원에서도 국정운영 실패와 관련해 정치적인 책임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른바 '친홍(친홍준표) 체제' 구축에 대해서는 "정치공학적인 차원에서는 그런 해석이 가능할 수도 있겠으나 진정한 혁신 또는 인적 쇄신을 통해 한국당이 새롭게 태어나야 희망이 보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옛 친박계 인적 청산 문제에 대해선 "총선이 바로 앞에 있으면 공천 문제 등을 통해 쉽게 해결할 수 있겠지만, 총선이 3년이나 남아있어서 이분들에 대해 책임을 지울 수 있는 방안들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당원권 정지나 출당, 당협위원장 박탈 등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들을) 포함해서 전반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시간을 두고 지켜보면 혁신에 대한 대책이나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계산이나 이합집산이 이뤄질 수 있는 부분이 있겠지만 바른정당도 보수정당에 뿌리를 두고 있는 만큼 진정한 혁신이 이뤄지면 (통합이)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국당이 진정으로 혁신하면 (바른정당 의원들이) 돌아올 수 있는 명분이 생긴다"며 "말 그대로 환골탈태를 하고 한국당이 전과 다른 모습을 보이면 보수정당으로서 중심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황교안 서울시장 차출론'에 대해선 "특정 개인을 환영한다, 또는 환영하지 않는다는 말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보수를 대변할 후보가 나올 수 있다면 그 부분은 반길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