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화장실 좀 쓰겠다” 농촌 인심 이용, 농가주택서 금품 훔쳐
입력 2017.08.21 (11:54) | 수정 2017.08.21 (12:02) 인터넷 뉴스
“화장실 좀 쓰겠다” 농촌 인심 이용, 농가주택서 금품 훔쳐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농가 주택에서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로 김모(25·무직)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6월 18일 오후 1시쯤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농가주택에 들어가 현금 200만원과 미화 1,200달러를 훔치는 등 2015년 6월부터 최근까지 13차례에 걸쳐 고양시 일대 농가주택에서 2,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범행 초기 농번기에 비어 있는 집이나 잠금장치가 제대로 돼 있지 않은 집을 골라 절도를 저질렀고, 이후 점점 대담해져 집에 사람이 있어도 '산책 중인데 목이 너무 마르다'거나 '화장실을 쓰겠다'고 말한 뒤 집에 들어가 돈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훔친 귀금속은 금은방에 팔아 현금으로 바꾼 뒤 유흥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의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김 씨가 훔친 귀금속 등을 처분해준 혐의로 엄모(52)씨 등 금은방 업주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 “화장실 좀 쓰겠다” 농촌 인심 이용, 농가주택서 금품 훔쳐
    • 입력 2017.08.21 (11:54)
    • 수정 2017.08.21 (12:02)
    인터넷 뉴스
“화장실 좀 쓰겠다” 농촌 인심 이용, 농가주택서 금품 훔쳐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농가 주택에서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로 김모(25·무직)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6월 18일 오후 1시쯤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농가주택에 들어가 현금 200만원과 미화 1,200달러를 훔치는 등 2015년 6월부터 최근까지 13차례에 걸쳐 고양시 일대 농가주택에서 2,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범행 초기 농번기에 비어 있는 집이나 잠금장치가 제대로 돼 있지 않은 집을 골라 절도를 저질렀고, 이후 점점 대담해져 집에 사람이 있어도 '산책 중인데 목이 너무 마르다'거나 '화장실을 쓰겠다'고 말한 뒤 집에 들어가 돈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훔친 귀금속은 금은방에 팔아 현금으로 바꾼 뒤 유흥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의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김 씨가 훔친 귀금속 등을 처분해준 혐의로 엄모(52)씨 등 금은방 업주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