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택시에서 잃어버린 휴대전화 노린 ‘흔들이’ 조직 검거
입력 2017.08.21 (12:01) | 수정 2017.08.21 (12:13) 인터넷 뉴스
택시에서 잃어버린 휴대전화 노린 ‘흔들이’ 조직 검거
택시에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무단으로 취득해 해외 밀반출 업자에게 팔아넘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상습 장물취득 혐의로 국내 수거 총책 A(23) 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B(20) 씨 등 6명도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씨 등은 지난 6월부터 두 달 동안 서울 마포구, 광진구 일대에서 택시기사에게 휴대전화 불빛을 비추는 이른바 '흔들이' 수법으로 분실된 휴대전화를 사겠다는 신호를 보내 사들인 휴대전화 40대를 해외로 밀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C(20) 씨 등 현장 수거원 4명이 택시기사나 대리기사에게 '흔들이' 수법으로 개당 10여만 원에 휴대폰을 사들였다. 중간 거래상 B(20) 씨 등 2명은 이들에게 중고시세보다 조금 저렴한 가격(20여만 원)에 구입한 뒤 총책 A 씨에 넘기는 피라미드 형태로 조직을 운영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이 지난 두 달 동안 사들인 휴대전화는 A 씨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만난 중국 측 거래상에게 넘어간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현장 수거원으로 활동해왔던 A 씨가 총책이 되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 택시에서 잃어버린 휴대전화 노린 ‘흔들이’ 조직 검거
    • 입력 2017.08.21 (12:01)
    • 수정 2017.08.21 (12:13)
    인터넷 뉴스
택시에서 잃어버린 휴대전화 노린 ‘흔들이’ 조직 검거
택시에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무단으로 취득해 해외 밀반출 업자에게 팔아넘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상습 장물취득 혐의로 국내 수거 총책 A(23) 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B(20) 씨 등 6명도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씨 등은 지난 6월부터 두 달 동안 서울 마포구, 광진구 일대에서 택시기사에게 휴대전화 불빛을 비추는 이른바 '흔들이' 수법으로 분실된 휴대전화를 사겠다는 신호를 보내 사들인 휴대전화 40대를 해외로 밀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C(20) 씨 등 현장 수거원 4명이 택시기사나 대리기사에게 '흔들이' 수법으로 개당 10여만 원에 휴대폰을 사들였다. 중간 거래상 B(20) 씨 등 2명은 이들에게 중고시세보다 조금 저렴한 가격(20여만 원)에 구입한 뒤 총책 A 씨에 넘기는 피라미드 형태로 조직을 운영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이 지난 두 달 동안 사들인 휴대전화는 A 씨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만난 중국 측 거래상에게 넘어간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현장 수거원으로 활동해왔던 A 씨가 총책이 되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