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줄이고 버리고…‘비움’으로 얻는 행복
전 세계 ‘미니멀 라이프’ 열풍…비움으로 얻는 행복
옷장, 찬장 할 것 없이 가득 찬 물건들 보며 싹 치웠으면, 싶은 적 없으신가요?...
[K스타]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중”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 중”
검찰이 가수 故 김광석의 딸 서연 씨의 사망 의혹에 대해 재수사에 공식 착수한 가운데 의혹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南을 ‘주적’으로 지칭한 표어 게시 확인돼
입력 2017.08.21 (12:44) | 수정 2017.08.21 (13:01) 인터넷 뉴스
北, 南을 ‘주적’으로 지칭한 표어 게시 확인돼
북한이 최근 개축한 사상교육관에 남측을 '주적'이라고 지칭한 표어를 게시한 장면이 확인됐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어제(20일) 방영한 '자강 땅에 흐르는 피의 절규-자강도 계급교양관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지난 2월 리모델링한 자강도 계급교양관이 소개되는 도중 '남조선 괴뢰들은 우리의 주적'이라는 표어가 등장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달 29일 처음 방영된 데 이어 어제 재방송됐다.

표어 밑에는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에 대한 극악무도한 도전', '변하지 않는 흡수통일 야망', '태양을 가려보려는 만고역적 행위'라고 쓰인 문구와 함께 관련 사진과 글이 붙어 있다.

북한에서 계급교양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미국을 비롯해 북한에 적대적인 국가와 지주·자본가 등을 배격하고 투쟁하도록 하는 사상교육으로, 북한은 자신들의 주적을 미국이라고 공언해 왔기 때문에 남한을 '주적'이라고 표현한 것은 이례적이다.

앞서 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지난 19일 '민족의 주적을 똑바로 가려보아야 한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을 통해 우리 민족의 주적은 미국이라고 주장한 바 있으며, 우리가 국방백서 등을 통해 '북한=주적'이라는 개념을 쓸 때마다 거친 언사로 남측을 비난하고 위협했다.

우리 국방백서에서는 1995년 처음 북한을 주적 개념으로 명기해 2000년까지 이를 유지했고, 참여정부 시절인 2004년 국방백서 이후 '직접적 군사위협', '현존하는 북한의 군사적 위협' 등의 표현으로 대체했다가 이명박 정부 시절 발간한 2010 국방백서에서는 '적'이라는 표현으로 처음 사용돼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 北, 南을 ‘주적’으로 지칭한 표어 게시 확인돼
    • 입력 2017.08.21 (12:44)
    • 수정 2017.08.21 (13:01)
    인터넷 뉴스
北, 南을 ‘주적’으로 지칭한 표어 게시 확인돼
북한이 최근 개축한 사상교육관에 남측을 '주적'이라고 지칭한 표어를 게시한 장면이 확인됐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어제(20일) 방영한 '자강 땅에 흐르는 피의 절규-자강도 계급교양관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지난 2월 리모델링한 자강도 계급교양관이 소개되는 도중 '남조선 괴뢰들은 우리의 주적'이라는 표어가 등장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달 29일 처음 방영된 데 이어 어제 재방송됐다.

표어 밑에는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에 대한 극악무도한 도전', '변하지 않는 흡수통일 야망', '태양을 가려보려는 만고역적 행위'라고 쓰인 문구와 함께 관련 사진과 글이 붙어 있다.

북한에서 계급교양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미국을 비롯해 북한에 적대적인 국가와 지주·자본가 등을 배격하고 투쟁하도록 하는 사상교육으로, 북한은 자신들의 주적을 미국이라고 공언해 왔기 때문에 남한을 '주적'이라고 표현한 것은 이례적이다.

앞서 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지난 19일 '민족의 주적을 똑바로 가려보아야 한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을 통해 우리 민족의 주적은 미국이라고 주장한 바 있으며, 우리가 국방백서 등을 통해 '북한=주적'이라는 개념을 쓸 때마다 거친 언사로 남측을 비난하고 위협했다.

우리 국방백서에서는 1995년 처음 북한을 주적 개념으로 명기해 2000년까지 이를 유지했고, 참여정부 시절인 2004년 국방백서 이후 '직접적 군사위협', '현존하는 북한의 군사적 위협' 등의 표현으로 대체했다가 이명박 정부 시절 발간한 2010 국방백서에서는 '적'이라는 표현으로 처음 사용돼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