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충제 달걀’ 위해성 거의 없어…하루 126개까지 섭취 무방”
입력 2017.08.21 (15:01) 수정 2017.08.21 (15:06) 인터넷 뉴스
“‘살충제 달걀’ 위해성 거의 없어…하루 126개까지 섭취 무방”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달걀을 섭취해도 인체에 거의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정부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늘(21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내 49개 산란계 농장에서 검출된 피프로닐과 비펜트린, 에톡사졸, 플루페녹수론, 피리다벤 등 살충제 5종을 한국인의 연령별 평균 달걀 섭취량에 대입해 위해 평가를 실시한 결과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위해 평가 결과, 피프로닐에 최대로 오염된 계란(0.0763ppm)을 하루 동안 먹는다고 계산했을 때 성인은 126개, 3~6세는 37개, 1~2세는 24개까지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평생 매일 달걀 2.6개를 먹었을 때 건강에 문제가 없는 수준이다.

비펜트린 최대 검출농도(0.272ppm)의 경우 하루 동안 성인은 39개, 3~6세는 11개, 1~2세는 7개까지 문제가 없었다.

피리다벤의 최대 검출농도(0.009ppm)로 위해도를 계산했을 때도 하루 동안 성인 5,975개, 평생 매일 555개를 먹어도 건강에 위해를 미칠 가능성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밖에 에톡사졸과 플로페녹수론은 급성 독성이 더 낮아 평생 매일 먹어도 안전한지 여부만 확인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우리나라 국민의 계란 섭취량은 하루 평균 0.46개(27.5g)로 극단적으로 섭취해도 위험 한계값(급성독성참고량)의 2.39%~8.54% 수준으로 건강에 위해를 미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 “‘살충제 달걀’ 위해성 거의 없어…하루 126개까지 섭취 무방”
    • 입력 2017.08.21 (15:01)
    • 수정 2017.08.21 (15:06)
    인터넷 뉴스
“‘살충제 달걀’ 위해성 거의 없어…하루 126개까지 섭취 무방”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달걀을 섭취해도 인체에 거의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정부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늘(21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내 49개 산란계 농장에서 검출된 피프로닐과 비펜트린, 에톡사졸, 플루페녹수론, 피리다벤 등 살충제 5종을 한국인의 연령별 평균 달걀 섭취량에 대입해 위해 평가를 실시한 결과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위해 평가 결과, 피프로닐에 최대로 오염된 계란(0.0763ppm)을 하루 동안 먹는다고 계산했을 때 성인은 126개, 3~6세는 37개, 1~2세는 24개까지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평생 매일 달걀 2.6개를 먹었을 때 건강에 문제가 없는 수준이다.

비펜트린 최대 검출농도(0.272ppm)의 경우 하루 동안 성인은 39개, 3~6세는 11개, 1~2세는 7개까지 문제가 없었다.

피리다벤의 최대 검출농도(0.009ppm)로 위해도를 계산했을 때도 하루 동안 성인 5,975개, 평생 매일 555개를 먹어도 건강에 위해를 미칠 가능성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밖에 에톡사졸과 플로페녹수론은 급성 독성이 더 낮아 평생 매일 먹어도 안전한지 여부만 확인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우리나라 국민의 계란 섭취량은 하루 평균 0.46개(27.5g)로 극단적으로 섭취해도 위험 한계값(급성독성참고량)의 2.39%~8.54% 수준으로 건강에 위해를 미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