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육아휴직 급여 ‘임금 80%’로 2배 인상
입력 2017.08.21 (19:21) | 수정 2017.08.21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육아휴직 급여 ‘임금 80%’로 2배 인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 달부터 육아휴직을 신청하면 처음 석 달까지 임금의 80%를 보전받게 됩니다.

임금의 40%였던 육아휴직 급여가 두 배 수준으로 오르는 셈인데요.

자세한 내용을 이슬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육아 휴직에 들어갔을 때 받는 휴직 급여가 처음 석 달에 한해 통상임금의 40%에서 80%까지 올라갑니다.

휴직급여의 상한선도 백만 원에서 150만 원으로 인상됩니다.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용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이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육아휴직급여 제도는 만 8살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가 있는 휴직자에게 지난 2001년부터 월 20만 원씩을 지급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이후 2011년 통상임금의 40%까지 급여액수가 오른 뒤 5년여간 지금 수준을 유지해왔습니다.

하지만, 다음 달부터 육아휴직급여가 인상되면 처음 석 달간은 평상시 받던 임금의 80%를, 나머지 아홉 달 동안은 임금의 40%를 받게 됩니다.

고용부는 이번 급여 인상으로 남성 육아휴직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연구를 보면 남성이 육아휴직을 결정할 때 걱정되는 요인으로 가장 많은 42%가 소득감소를 꼽았습니다.

남성의 육아휴직이 늘어나면 육아를 함께 하는 여성의 빠른 직장 복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육아휴직자 수는 모두 8만 9천여 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남성은 7천6백여 명으로 8.5%에 불과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육아휴직 급여 ‘임금 80%’로 2배 인상
    • 입력 2017.08.21 (19:21)
    • 수정 2017.08.21 (19:49)
    뉴스 7
육아휴직 급여 ‘임금 80%’로 2배 인상
<앵커 멘트>

다음 달부터 육아휴직을 신청하면 처음 석 달까지 임금의 80%를 보전받게 됩니다.

임금의 40%였던 육아휴직 급여가 두 배 수준으로 오르는 셈인데요.

자세한 내용을 이슬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육아 휴직에 들어갔을 때 받는 휴직 급여가 처음 석 달에 한해 통상임금의 40%에서 80%까지 올라갑니다.

휴직급여의 상한선도 백만 원에서 150만 원으로 인상됩니다.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용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이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육아휴직급여 제도는 만 8살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가 있는 휴직자에게 지난 2001년부터 월 20만 원씩을 지급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이후 2011년 통상임금의 40%까지 급여액수가 오른 뒤 5년여간 지금 수준을 유지해왔습니다.

하지만, 다음 달부터 육아휴직급여가 인상되면 처음 석 달간은 평상시 받던 임금의 80%를, 나머지 아홉 달 동안은 임금의 40%를 받게 됩니다.

고용부는 이번 급여 인상으로 남성 육아휴직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연구를 보면 남성이 육아휴직을 결정할 때 걱정되는 요인으로 가장 많은 42%가 소득감소를 꼽았습니다.

남성의 육아휴직이 늘어나면 육아를 함께 하는 여성의 빠른 직장 복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육아휴직자 수는 모두 8만 9천여 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남성은 7천6백여 명으로 8.5%에 불과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