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상조 “‘다운계약서 의혹’ 아파트 취·등록세만큼 익명 기부”
입력 2017.08.21 (19:50) | 수정 2017.08.21 (19:54) 인터넷 뉴스
김상조 “‘다운계약서 의혹’ 아파트 취·등록세만큼 익명 기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자신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다운계약서 의혹과 관련해, "당시 관행대로 계약서를 쓰면서 적게 낸 취·등록세는 18년간 가산세를 계산해 익명으로 기부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당시 관행의 적법 여부를 떠나서 지적하신 내용을 받아들여 세무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기부를 결정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6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1999년 당시 목동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실제 분양가보다 매입 금액을 낮게 신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 김상조 “‘다운계약서 의혹’ 아파트 취·등록세만큼 익명 기부”
    • 입력 2017.08.21 (19:50)
    • 수정 2017.08.21 (19:54)
    인터넷 뉴스
김상조 “‘다운계약서 의혹’ 아파트 취·등록세만큼 익명 기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자신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다운계약서 의혹과 관련해, "당시 관행대로 계약서를 쓰면서 적게 낸 취·등록세는 18년간 가산세를 계산해 익명으로 기부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당시 관행의 적법 여부를 떠나서 지적하신 내용을 받아들여 세무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기부를 결정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6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1999년 당시 목동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실제 분양가보다 매입 금액을 낮게 신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