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상조 “신설 기업집단국, 대기업 공익재단 운영실태 볼 것”
입력 2017.08.21 (19:52) | 수정 2017.08.21 (19:56) 인터넷 뉴스
김상조 “신설 기업집단국, 대기업 공익재단 운영실태 볼 것”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업집단국이 신설되면 공익재단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실태를 엄격하게 분석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규제 개선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기업집단국의 업무 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기업 조사를 전담하는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다음 달 출범할 예정이며 지주회사과(11명), 공시점검과(11명), 내부거래감시과(9명), 부당지원감시과(9명) 등으로 구성된다.
  • 김상조 “신설 기업집단국, 대기업 공익재단 운영실태 볼 것”
    • 입력 2017.08.21 (19:52)
    • 수정 2017.08.21 (19:56)
    인터넷 뉴스
김상조 “신설 기업집단국, 대기업 공익재단 운영실태 볼 것”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업집단국이 신설되면 공익재단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실태를 엄격하게 분석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규제 개선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기업집단국의 업무 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기업 조사를 전담하는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다음 달 출범할 예정이며 지주회사과(11명), 공시점검과(11명), 내부거래감시과(9명), 부당지원감시과(9명) 등으로 구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