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교황 “개개인 존엄이 국가안보에 우선…난민 환영해야”
입력 2017.08.21 (20:48) | 수정 2017.08.21 (20:52) 인터넷 뉴스
교황 “개개인 존엄이 국가안보에 우선…난민 환영해야”
프란치스코 교황이 개개인의 존엄성과 보호받을 권리가 국가 안보에 우선한다며 국제 사회에 난민의 적절한 수용과 보호를 촉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내년 1월 14일로 예정된 '가톨릭 난민의 날'을 앞두고 21일 공개한 메시지를 통해 "각국 정부는 난민을 환영하고, 보호하고, 그들의 잠재력을 촉진하고, 사회에 통합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교황의 이런 발언은 최근 유럽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에 의한 테러가 빈발하는 속에 미국과 유럽 대부분 국가가 난민을 국가 안보의 잠재적 위협 요소로 여기며 난민에 대한 문호를 폐쇄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교황은 "개개인의 존엄을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 아래 우리는 항상 개인의 안위를 국가 안보에 우선시 여겨야 한다"며 "우리는 작금의 난민 위기를 관대함, 신속함, 지혜, 장기적 안목을 갖고 난민 개개인의 가능성에 입각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이를 위해 각국 정부는 이민자와 난민들이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전쟁과 기아가 휩쓰는 본국을 떠나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도록 '인도적 통로'를 개방하는 등 좀 더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 난민을 위한 인도적 비자 발급 절차를 간소화하며, 난민들에게 적절한 거처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동반자 없이 홀로 입국하는 미성년 난민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자의적이고 집단적인 난민 추방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교황은 성경 구절을 인용, "우리의 문을 두드리는 모든 이방인은 스스로를 모든 시대에 환영받거나 거부당한 이방인과 동일시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는 기회"라며 "그들의 권리가 적절히 존중될 경우 난민과 이주민은 (사회의)귀중한 자산이 될 수 있다. 서로 다른 문화를 조우하는 것이 장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교황은 많은 난민들이 처해 있는 무국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법의 원칙에 따라 출생 순간 모든 어린이들에 시민권을 부여하고, 재정 상태나 언어 습득 정도에 상관 없이 입국한 나라에 오랜 기간 거주한 이민자들에게 거주를 합법화하는 등의 조치가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아르헨티나로 이주한 이탈리아 부모 사이에 태어난 이민자의 자손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국제 사회가 난민과 이민자들에 맞서 장벽을 쌓지 말고, 이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드러내 왔다.
  • 교황 “개개인 존엄이 국가안보에 우선…난민 환영해야”
    • 입력 2017.08.21 (20:48)
    • 수정 2017.08.21 (20:52)
    인터넷 뉴스
교황 “개개인 존엄이 국가안보에 우선…난민 환영해야”
프란치스코 교황이 개개인의 존엄성과 보호받을 권리가 국가 안보에 우선한다며 국제 사회에 난민의 적절한 수용과 보호를 촉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내년 1월 14일로 예정된 '가톨릭 난민의 날'을 앞두고 21일 공개한 메시지를 통해 "각국 정부는 난민을 환영하고, 보호하고, 그들의 잠재력을 촉진하고, 사회에 통합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교황의 이런 발언은 최근 유럽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에 의한 테러가 빈발하는 속에 미국과 유럽 대부분 국가가 난민을 국가 안보의 잠재적 위협 요소로 여기며 난민에 대한 문호를 폐쇄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교황은 "개개인의 존엄을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 아래 우리는 항상 개인의 안위를 국가 안보에 우선시 여겨야 한다"며 "우리는 작금의 난민 위기를 관대함, 신속함, 지혜, 장기적 안목을 갖고 난민 개개인의 가능성에 입각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이를 위해 각국 정부는 이민자와 난민들이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전쟁과 기아가 휩쓰는 본국을 떠나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도록 '인도적 통로'를 개방하는 등 좀 더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 난민을 위한 인도적 비자 발급 절차를 간소화하며, 난민들에게 적절한 거처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동반자 없이 홀로 입국하는 미성년 난민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자의적이고 집단적인 난민 추방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교황은 성경 구절을 인용, "우리의 문을 두드리는 모든 이방인은 스스로를 모든 시대에 환영받거나 거부당한 이방인과 동일시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는 기회"라며 "그들의 권리가 적절히 존중될 경우 난민과 이주민은 (사회의)귀중한 자산이 될 수 있다. 서로 다른 문화를 조우하는 것이 장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교황은 많은 난민들이 처해 있는 무국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법의 원칙에 따라 출생 순간 모든 어린이들에 시민권을 부여하고, 재정 상태나 언어 습득 정도에 상관 없이 입국한 나라에 오랜 기간 거주한 이민자들에게 거주를 합법화하는 등의 조치가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아르헨티나로 이주한 이탈리아 부모 사이에 태어난 이민자의 자손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국제 사회가 난민과 이민자들에 맞서 장벽을 쌓지 말고, 이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드러내 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