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앵커&리포트] 줄이고 버리고…‘비움’으로 얻는 행복
전 세계 ‘미니멀 라이프’ 열풍…비움으로 얻는 행복
옷장, 찬장 할 것 없이 가득 찬 물건들 보며 싹 치웠으면, 싶은 적 없으신가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운영위원, 국회 사무처 ‘성추행·횡령’ 질타
입력 2017.08.22 (14:34) | 수정 2017.08.22 (16:47) 인터넷 뉴스
여야 운영위원, 국회 사무처 ‘성추행·횡령’ 질타
국회 사무처에 대한 22일(오늘) 국회 운영위원회의 결산 심사에서 여야 위원들은 성추행과 횡령 등 최근 잇따르고 있는 사무처 내 불법·일탈 행위를 일제히 질타하고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국회 사무처에서 성추행과 횡령 등 뒤숭숭한 이야기가 굉장히 많다"면서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성교육하고 간부 교육을 하고 있지만, 묵인과 재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도 "어제 또 음주폭행 사건이 터지는 등 계속 사건이 터지고 있다"면서 "진상조사가 늦어지는 부분도 (문제가 재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바로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 "(사무총장으로서) 책임을 동감하고, 파악을 뒤늦게 한 책임도 있다"고 반성했다.

우 총장은 그러면서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 국회의 감사 기능이 온정주의적"이라고 지적하고 "상시 감사체제로 전환하고, 감사관을 외부에서 개방형으로, 빠르면 올해 정기국회 중에 전환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국회 사무처에서는 한 수석 전문위원이 지난 3월 상임위 회식 자리에서 여성 사무관을 성추행한 의혹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또 다른 수석 전문위원 등 직원 3명은 출장비를 상습적으로 횡령한 혐의가 회계감사에서 적발되기도 했다.

국회 사무처는 전날 징계위원회를 열어 두 수석 전문위원들을 면직 처리했다.
  • 여야 운영위원, 국회 사무처 ‘성추행·횡령’ 질타
    • 입력 2017.08.22 (14:34)
    • 수정 2017.08.22 (16:47)
    인터넷 뉴스
여야 운영위원, 국회 사무처 ‘성추행·횡령’ 질타
국회 사무처에 대한 22일(오늘) 국회 운영위원회의 결산 심사에서 여야 위원들은 성추행과 횡령 등 최근 잇따르고 있는 사무처 내 불법·일탈 행위를 일제히 질타하고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국회 사무처에서 성추행과 횡령 등 뒤숭숭한 이야기가 굉장히 많다"면서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성교육하고 간부 교육을 하고 있지만, 묵인과 재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도 "어제 또 음주폭행 사건이 터지는 등 계속 사건이 터지고 있다"면서 "진상조사가 늦어지는 부분도 (문제가 재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바로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 "(사무총장으로서) 책임을 동감하고, 파악을 뒤늦게 한 책임도 있다"고 반성했다.

우 총장은 그러면서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 국회의 감사 기능이 온정주의적"이라고 지적하고 "상시 감사체제로 전환하고, 감사관을 외부에서 개방형으로, 빠르면 올해 정기국회 중에 전환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국회 사무처에서는 한 수석 전문위원이 지난 3월 상임위 회식 자리에서 여성 사무관을 성추행한 의혹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또 다른 수석 전문위원 등 직원 3명은 출장비를 상습적으로 횡령한 혐의가 회계감사에서 적발되기도 했다.

국회 사무처는 전날 징계위원회를 열어 두 수석 전문위원들을 면직 처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