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입력 2017.08.22 (14:38) | 수정 2017.08.22 (14:45) 인터넷 뉴스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2일(오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우리에게 유리한 협정"이라며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협정을 개정하려는 것 같은데, 우리 정부는 현행 유지와 개정 중 어느 것을 원하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윤 의원은 "김 본부장이 참여정부 시절 한미FTA 협상을 주도할 때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결사반대하지 않았나"라며 "결국 당시에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잘못 반대했다는 뜻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본부장은 또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김 본부장이 과거 협상 당시 의약품 협상 내용을 미국 정부에 미리 알리는 등 미국의 이익을 위해 뛰었다는 비판이 있다'고 지적하자 "사실에 근거해 얘기해야 한다"면서 "결과적으로 한미FTA 의약품 부문에서는 양보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김 본부장은 "실제로 약값이 오르지도 않았다"며 "국익과 국격을 위해 당당하게 협상을 했다"고 거듭 말했다.
  •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 입력 2017.08.22 (14:38)
    • 수정 2017.08.22 (14:45)
    인터넷 뉴스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2일(오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우리에게 유리한 협정"이라며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협정을 개정하려는 것 같은데, 우리 정부는 현행 유지와 개정 중 어느 것을 원하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윤 의원은 "김 본부장이 참여정부 시절 한미FTA 협상을 주도할 때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결사반대하지 않았나"라며 "결국 당시에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잘못 반대했다는 뜻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본부장은 또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김 본부장이 과거 협상 당시 의약품 협상 내용을 미국 정부에 미리 알리는 등 미국의 이익을 위해 뛰었다는 비판이 있다'고 지적하자 "사실에 근거해 얘기해야 한다"면서 "결과적으로 한미FTA 의약품 부문에서는 양보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김 본부장은 "실제로 약값이 오르지도 않았다"며 "국익과 국격을 위해 당당하게 협상을 했다"고 거듭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