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입력 2017.08.22 (14:38) 수정 2017.08.22 (14:45) 인터넷 뉴스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2일(오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우리에게 유리한 협정"이라며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협정을 개정하려는 것 같은데, 우리 정부는 현행 유지와 개정 중 어느 것을 원하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윤 의원은 "김 본부장이 참여정부 시절 한미FTA 협상을 주도할 때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결사반대하지 않았나"라며 "결국 당시에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잘못 반대했다는 뜻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본부장은 또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김 본부장이 과거 협상 당시 의약품 협상 내용을 미국 정부에 미리 알리는 등 미국의 이익을 위해 뛰었다는 비판이 있다'고 지적하자 "사실에 근거해 얘기해야 한다"면서 "결과적으로 한미FTA 의약품 부문에서는 양보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김 본부장은 "실제로 약값이 오르지도 않았다"며 "국익과 국격을 위해 당당하게 협상을 했다"고 거듭 말했다.
  •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 입력 2017.08.22 (14:38)
    • 수정 2017.08.22 (14:45)
    인터넷 뉴스
김현종 ”한미 FTA 우리에게 유리…현행 유지하는 게 좋아”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2일(오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우리에게 유리한 협정"이라며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협정을 개정하려는 것 같은데, 우리 정부는 현행 유지와 개정 중 어느 것을 원하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윤 의원은 "김 본부장이 참여정부 시절 한미FTA 협상을 주도할 때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결사반대하지 않았나"라며 "결국 당시에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잘못 반대했다는 뜻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본부장은 또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김 본부장이 과거 협상 당시 의약품 협상 내용을 미국 정부에 미리 알리는 등 미국의 이익을 위해 뛰었다는 비판이 있다'고 지적하자 "사실에 근거해 얘기해야 한다"면서 "결과적으로 한미FTA 의약품 부문에서는 양보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김 본부장은 "실제로 약값이 오르지도 않았다"며 "국익과 국격을 위해 당당하게 협상을 했다"고 거듭 말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