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미사일 방어능력 자신”…사드 기지 방문 ISSUE
입력 2017.08.22 (21:03) | 수정 2017.08.22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미사일 방어능력 자신”…사드 기지 방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22일) 공동기자회견을 한 3명의 미군 장성은 한반도 방어에 직접 관련된 핵심 수뇌부입니다.

먼저 해리스 태평양사령관은 한반도 전쟁 발발시 미군 전력의 신속한 증원을 책임집니다.

하이텐 전략사령관은 핵잠수함과 전략폭격기 등 전략자산을 투입하는 지휘권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브스 미사일 방어청장은 사드를 비롯한 미사일 방어체계의 총책임자입니다.

미군 수뇌부 3명의 동시 방한과 기자회견은 매우 이례적으로, 그 자체가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가 되고 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22일) 기자회견은 미군 오산기지의 패트리엇 부대 안에서 진행됐습니다.

최신형 PAC-3 요격 미사일을 기자회견의 배경으로 선정해, 북한의 어떤 미사일 도발도 격퇴할 수 있다는 강력한 억제 의지를 과시한 겁니다.

<녹취> 새뮤얼 그리브스(미 미사일방어청장) : "우리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북한의) 위협에 대한 방어 계획부터 테스트까지 단계적으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미군 수뇌부는 기자회견 후 헬기를 타고 성주 사드기지로 이동해 발사대 배치상황을 살펴보고 장병들을 격려했습니다.

사드 기지 방문은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를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는 메시지로 해석됐습니다.

<녹취> 해리 해리스(미 태평양사령관) : "우리는 사드를 15번 시험을 했는데, 15번 모두 성공했습니다. 우리의 방어지역으로 날아오는 어떤 미사일도 파괴할 수 있다고 자신합니다."

이들은 한미연합사령부 지하 벙커에서 어제(21일) 시작된 UFG 훈련도 참관하며, 전쟁 발발시 한미연합군의 대응태세 전반을 점검했습니다.

미군 핵심 지휘부의 이례적인 동시 방한과 일련의 행보는,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앵커&리포트] “미사일 방어능력 자신”…사드 기지 방문
    • 입력 2017.08.22 (21:03)
    • 수정 2017.08.22 (22:01)
    뉴스 9
[앵커&리포트] “미사일 방어능력 자신”…사드 기지 방문
<앵커 멘트>

오늘(22일) 공동기자회견을 한 3명의 미군 장성은 한반도 방어에 직접 관련된 핵심 수뇌부입니다.

먼저 해리스 태평양사령관은 한반도 전쟁 발발시 미군 전력의 신속한 증원을 책임집니다.

하이텐 전략사령관은 핵잠수함과 전략폭격기 등 전략자산을 투입하는 지휘권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브스 미사일 방어청장은 사드를 비롯한 미사일 방어체계의 총책임자입니다.

미군 수뇌부 3명의 동시 방한과 기자회견은 매우 이례적으로, 그 자체가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가 되고 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22일) 기자회견은 미군 오산기지의 패트리엇 부대 안에서 진행됐습니다.

최신형 PAC-3 요격 미사일을 기자회견의 배경으로 선정해, 북한의 어떤 미사일 도발도 격퇴할 수 있다는 강력한 억제 의지를 과시한 겁니다.

<녹취> 새뮤얼 그리브스(미 미사일방어청장) : "우리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북한의) 위협에 대한 방어 계획부터 테스트까지 단계적으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미군 수뇌부는 기자회견 후 헬기를 타고 성주 사드기지로 이동해 발사대 배치상황을 살펴보고 장병들을 격려했습니다.

사드 기지 방문은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를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는 메시지로 해석됐습니다.

<녹취> 해리 해리스(미 태평양사령관) : "우리는 사드를 15번 시험을 했는데, 15번 모두 성공했습니다. 우리의 방어지역으로 날아오는 어떤 미사일도 파괴할 수 있다고 자신합니다."

이들은 한미연합사령부 지하 벙커에서 어제(21일) 시작된 UFG 훈련도 참관하며, 전쟁 발발시 한미연합군의 대응태세 전반을 점검했습니다.

미군 핵심 지휘부의 이례적인 동시 방한과 일련의 행보는,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