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입력 2017.08.22 (21:41) | 수정 2017.08.22 (21:4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환경미화원이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한 현금 뭉치를 주인에게 돌려준 사연이 밝혀져 화젭니다.

이 돈은 자식을 잃고 상심에 빠진 80대 형님에게 동생이 전한 마음의 선물이었다고 합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환경 미화원인 김광현씨는 쓰레기 수거작업을 하던 중 돈뭉치를 발견했습니다.

5만 원권 60장, 300만 원에 이르는 돈도 돈이었지만 그의 눈길을 끈 것은 비에 젖은 편지였습니다.

편지에는 평생 도움만 받아온 형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동생의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한시의 망설임도 없이 김 씨는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김광현(환경미화원) : "이거 잃어버린 사람은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잔다고 그런 생각을 했죠."

경찰이 편지에 적힌 이름을 수소문한 끝에 찾은 돈의 주인은 인근에 살고 있는 88살 김영위 할아버지.

아들을 먼저 보내고 상심에 빠진 김 할아버지에게 동생이 건네준 마음의 선물이었습니다.

<인터뷰> 김영위(충남 부여군) : "항상 속으로 그 놈(돈)이 어디로 갔을까…. 대전 동생이 직접 와서 그걸 뒤져 봤어도 못 찾았어."

형을 생각하는 동생의 편지까지 잃어버려 마음이 아팠는데 이제 그 짐을 내려 놓을 수 있게 됐습니다.

김 할아버지는 동생의 선물 못지 않은 새로운 선물까지 생겼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습니다.

<녹취> " 평생 잊지 않고 그래서 이 양반(할머니)도 그렇고 자주 들리라고... 가족같이 이런 결연을 맺었어요."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 입력 2017.08.22 (21:41)
    • 수정 2017.08.22 (21:48)
    뉴스 9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앵커 멘트>

한 환경미화원이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한 현금 뭉치를 주인에게 돌려준 사연이 밝혀져 화젭니다.

이 돈은 자식을 잃고 상심에 빠진 80대 형님에게 동생이 전한 마음의 선물이었다고 합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환경 미화원인 김광현씨는 쓰레기 수거작업을 하던 중 돈뭉치를 발견했습니다.

5만 원권 60장, 300만 원에 이르는 돈도 돈이었지만 그의 눈길을 끈 것은 비에 젖은 편지였습니다.

편지에는 평생 도움만 받아온 형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동생의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한시의 망설임도 없이 김 씨는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김광현(환경미화원) : "이거 잃어버린 사람은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잔다고 그런 생각을 했죠."

경찰이 편지에 적힌 이름을 수소문한 끝에 찾은 돈의 주인은 인근에 살고 있는 88살 김영위 할아버지.

아들을 먼저 보내고 상심에 빠진 김 할아버지에게 동생이 건네준 마음의 선물이었습니다.

<인터뷰> 김영위(충남 부여군) : "항상 속으로 그 놈(돈)이 어디로 갔을까…. 대전 동생이 직접 와서 그걸 뒤져 봤어도 못 찾았어."

형을 생각하는 동생의 편지까지 잃어버려 마음이 아팠는데 이제 그 짐을 내려 놓을 수 있게 됐습니다.

김 할아버지는 동생의 선물 못지 않은 새로운 선물까지 생겼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습니다.

<녹취> " 평생 잊지 않고 그래서 이 양반(할머니)도 그렇고 자주 들리라고... 가족같이 이런 결연을 맺었어요."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