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입력 2017.08.22 (21:41) | 수정 2017.08.22 (21:4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환경미화원이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한 현금 뭉치를 주인에게 돌려준 사연이 밝혀져 화젭니다.

이 돈은 자식을 잃고 상심에 빠진 80대 형님에게 동생이 전한 마음의 선물이었다고 합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환경 미화원인 김광현씨는 쓰레기 수거작업을 하던 중 돈뭉치를 발견했습니다.

5만 원권 60장, 300만 원에 이르는 돈도 돈이었지만 그의 눈길을 끈 것은 비에 젖은 편지였습니다.

편지에는 평생 도움만 받아온 형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동생의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한시의 망설임도 없이 김 씨는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김광현(환경미화원) : "이거 잃어버린 사람은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잔다고 그런 생각을 했죠."

경찰이 편지에 적힌 이름을 수소문한 끝에 찾은 돈의 주인은 인근에 살고 있는 88살 김영위 할아버지.

아들을 먼저 보내고 상심에 빠진 김 할아버지에게 동생이 건네준 마음의 선물이었습니다.

<인터뷰> 김영위(충남 부여군) : "항상 속으로 그 놈(돈)이 어디로 갔을까…. 대전 동생이 직접 와서 그걸 뒤져 봤어도 못 찾았어."

형을 생각하는 동생의 편지까지 잃어버려 마음이 아팠는데 이제 그 짐을 내려 놓을 수 있게 됐습니다.

김 할아버지는 동생의 선물 못지 않은 새로운 선물까지 생겼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습니다.

<녹취> " 평생 잊지 않고 그래서 이 양반(할머니)도 그렇고 자주 들리라고... 가족같이 이런 결연을 맺었어요."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 입력 2017.08.22 (21:41)
    • 수정 2017.08.22 (21:48)
    뉴스 9
쓰레기더미 속 돈뭉치…“형제애도 찾았다”
<앵커 멘트>

한 환경미화원이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한 현금 뭉치를 주인에게 돌려준 사연이 밝혀져 화젭니다.

이 돈은 자식을 잃고 상심에 빠진 80대 형님에게 동생이 전한 마음의 선물이었다고 합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환경 미화원인 김광현씨는 쓰레기 수거작업을 하던 중 돈뭉치를 발견했습니다.

5만 원권 60장, 300만 원에 이르는 돈도 돈이었지만 그의 눈길을 끈 것은 비에 젖은 편지였습니다.

편지에는 평생 도움만 받아온 형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동생의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한시의 망설임도 없이 김 씨는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인터뷰> 김광현(환경미화원) : "이거 잃어버린 사람은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잔다고 그런 생각을 했죠."

경찰이 편지에 적힌 이름을 수소문한 끝에 찾은 돈의 주인은 인근에 살고 있는 88살 김영위 할아버지.

아들을 먼저 보내고 상심에 빠진 김 할아버지에게 동생이 건네준 마음의 선물이었습니다.

<인터뷰> 김영위(충남 부여군) : "항상 속으로 그 놈(돈)이 어디로 갔을까…. 대전 동생이 직접 와서 그걸 뒤져 봤어도 못 찾았어."

형을 생각하는 동생의 편지까지 잃어버려 마음이 아팠는데 이제 그 짐을 내려 놓을 수 있게 됐습니다.

김 할아버지는 동생의 선물 못지 않은 새로운 선물까지 생겼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습니다.

<녹취> " 평생 잊지 않고 그래서 이 양반(할머니)도 그렇고 자주 들리라고... 가족같이 이런 결연을 맺었어요."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