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줄이고 버리고…‘비움’으로 얻는 행복
전 세계 ‘미니멀 라이프’ 열풍…비움으로 얻는 행복
옷장, 찬장 할 것 없이 가득 찬 물건들 보며 싹 치웠으면, 싶은 적 없으신가요?...
[K스타]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중”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 중”
검찰이 가수 故 김광석의 딸 서연 씨의 사망 의혹에 대해 재수사에 공식 착수한 가운데 의혹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네덜란드, ‘살충제 달걀’ 파문 이어 ‘박테리아 초밥’ 논란
입력 2017.08.23 (04:13) | 수정 2017.08.23 (06:41) 인터넷 뉴스
네덜란드, ‘살충제 달걀’ 파문 이어 ‘박테리아 초밥’ 논란
최근 유럽을 넘어 아시아까지 강타한 살충제 피프로닐 오염 계란 파문의 진원지인 네덜란드가 이번엔 '박테리아 초밥' 논란에 빠졌다.

비영리 소비자 단체인 '소비자연맹(Consumentenbond·CB)'은 로테르담 등 네덜란드 5개 도시의 식당 20곳에서 160개의 초밥 샘플을 조사한 결과 31%에서 기준치를 크게 웃돌아 건강상 우려가 될 정도의 박테리아가 나왔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소비자연맹은 이 같은 결과를 초래한 원인에 대해 각 식당의 위생이 불량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들 식당은 지저분한 도마를 계속해서 사용했고, 종업원들이 음식을 만들기 전에 손을 씻지도 않았다고 이 단체는 지적했다.

이 단체가 지난 2015년 조사했을 때는 조사대상 초밥의 64%에서 기준치보다 훨씬 많은 박테리아가 검출됐다.
  • 네덜란드, ‘살충제 달걀’ 파문 이어 ‘박테리아 초밥’ 논란
    • 입력 2017.08.23 (04:13)
    • 수정 2017.08.23 (06:41)
    인터넷 뉴스
네덜란드, ‘살충제 달걀’ 파문 이어 ‘박테리아 초밥’ 논란
최근 유럽을 넘어 아시아까지 강타한 살충제 피프로닐 오염 계란 파문의 진원지인 네덜란드가 이번엔 '박테리아 초밥' 논란에 빠졌다.

비영리 소비자 단체인 '소비자연맹(Consumentenbond·CB)'은 로테르담 등 네덜란드 5개 도시의 식당 20곳에서 160개의 초밥 샘플을 조사한 결과 31%에서 기준치를 크게 웃돌아 건강상 우려가 될 정도의 박테리아가 나왔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소비자연맹은 이 같은 결과를 초래한 원인에 대해 각 식당의 위생이 불량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들 식당은 지저분한 도마를 계속해서 사용했고, 종업원들이 음식을 만들기 전에 손을 씻지도 않았다고 이 단체는 지적했다.

이 단체가 지난 2015년 조사했을 때는 조사대상 초밥의 64%에서 기준치보다 훨씬 많은 박테리아가 검출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