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달걀 산지가 25% 폭락…대형마트3사, 오늘부터 판매가 인하 ISSUE
입력 2017.08.23 (08:10) | 수정 2017.08.23 (08:43) 인터넷 뉴스
달걀 산지가 25% 폭락…대형마트3사, 오늘부터 판매가 인하
'살충제 달걀' 파동으로 달걀 수요가 급감하면서 산지 도매가가 폭락하자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23일부터 달걀 소비자가를 일제히 인하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이날부터 달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천980원에서 6천480원으로 500원 내린다고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달걀 사태 여파로 최근 달걀 수요가 절반 가까이 급감하면서 산지 도매가가 폭락했다"며 "일단 오늘 500원 인하한 뒤 산지가 변동 추이를 봐가며 가격을 추가로 인하해 소비를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도 이날부터 30개들이 한 판에 7천990원이던 달걀 판매가를 6천980원으로 천10원 인하한다고 밝혔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수급 상황을 봐가며 가격을 추가 인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도 6천980원에 판매하던 달걀 30개들이 한 판 가격을 이날부터 6천780원으로 200원 내린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달걀 사태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으로 24.9%나 폭락했다.

살충제 달걀을 먹어도 인체에 크게 유해하지 않다는 정부의 발표에도 소비자들의 불신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으면서 달걀 산지가격은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유통업계는 보고 있다.
  • 달걀 산지가 25% 폭락…대형마트3사, 오늘부터 판매가 인하
    • 입력 2017.08.23 (08:10)
    • 수정 2017.08.23 (08:43)
    인터넷 뉴스
달걀 산지가 25% 폭락…대형마트3사, 오늘부터 판매가 인하
'살충제 달걀' 파동으로 달걀 수요가 급감하면서 산지 도매가가 폭락하자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23일부터 달걀 소비자가를 일제히 인하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이날부터 달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천980원에서 6천480원으로 500원 내린다고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달걀 사태 여파로 최근 달걀 수요가 절반 가까이 급감하면서 산지 도매가가 폭락했다"며 "일단 오늘 500원 인하한 뒤 산지가 변동 추이를 봐가며 가격을 추가로 인하해 소비를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도 이날부터 30개들이 한 판에 7천990원이던 달걀 판매가를 6천980원으로 천10원 인하한다고 밝혔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수급 상황을 봐가며 가격을 추가 인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도 6천980원에 판매하던 달걀 30개들이 한 판 가격을 이날부터 6천780원으로 200원 내린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달걀 사태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으로 24.9%나 폭락했다.

살충제 달걀을 먹어도 인체에 크게 유해하지 않다는 정부의 발표에도 소비자들의 불신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으면서 달걀 산지가격은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유통업계는 보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