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 마이니치 “북한내 마약거래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듯”
입력 2017.08.23 (10:04) | 수정 2017.08.23 (10:05) 인터넷 뉴스
日 마이니치 “북한내 마약거래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듯”
북한에서 마약류 거래가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북한의 국가보위성이 작년 여름 평안남도의 A시에서 개최한 강연 기록을 소개하며 이같이 전했다.

국가보위성의 강연 기록을 보면 작년 5월 '70일 전투' 기간 중 A시에서 마약밀매로 적발된 사람은 200명이고 주변 지역까지 합치면 그 수가 500명에 달한다고 적혀 있다.

마약류 제조에서 도매판매까지 관계된 한 핵심 인물은 "당과 사법기관의 책임있는 지위에 있는 가족과 친척이 많은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른바 북한 내 엘리트층도 연루됐다는 고백이다.

북한에서 마약류는 중국식 명칭대로 '빙두(氷毒)'로 불리며 북중 접경에 퍼져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강연 기록에는 마약이 도시에서도 권해지고 있다고 적혀 있다.

강연 기록은 마약이 '21세기의 명약', '현대식 감기약'으로 통용된다면서, "24시간 공부를 할 수 있다"는 이유로 대학 수험생들도 마약을 사용한다고 적었다.

개인이 경영하는 음식점 중에서도 술·안주와 함께 마약을 제공해 1일 1사람당 50만원(한화 약 7만3천400원)의 돈을 받는 경우도 있다고 비판했다. 강연기록에는 마약을 판 해당 음식점의 여주인을 총살했다고 언급됐다.

마이니치신문은 북한에서 마약 거래는 1990년대 외화 획득 수단으로 행해졌지만, 북중접경에서의 단속이 강화되면서 마약의 북한 내 밀매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연 기록에는 "'더럽게 번 돈을 깨끗하게 쓰자'는 이야기가 (주민들 사이에서) 무턱대고 사용되고 있다"며 "이런 행위는 전 원수님(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의도에 맞지 않다. 당의 사상과 맞지 않은 말을 사용하는 자는 반드시 역적의 길로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하는 대목도 있다.

아울러 "지금처럼 (마약 거래가) 늘어나면 조국이라는 거대한 집이 무너진다"고 위기감을 드러내며 "마약류의 제조와 판매에 물이 들었어도 당 지도부에 헌납하기 위해 생산기기와 제품을 가지고 자수하면 체포, 구속하지 않고 죄를 백지화해주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 日 마이니치 “북한내 마약거래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듯”
    • 입력 2017.08.23 (10:04)
    • 수정 2017.08.23 (10:05)
    인터넷 뉴스
日 마이니치 “북한내 마약거래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듯”
북한에서 마약류 거래가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북한의 국가보위성이 작년 여름 평안남도의 A시에서 개최한 강연 기록을 소개하며 이같이 전했다.

국가보위성의 강연 기록을 보면 작년 5월 '70일 전투' 기간 중 A시에서 마약밀매로 적발된 사람은 200명이고 주변 지역까지 합치면 그 수가 500명에 달한다고 적혀 있다.

마약류 제조에서 도매판매까지 관계된 한 핵심 인물은 "당과 사법기관의 책임있는 지위에 있는 가족과 친척이 많은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른바 북한 내 엘리트층도 연루됐다는 고백이다.

북한에서 마약류는 중국식 명칭대로 '빙두(氷毒)'로 불리며 북중 접경에 퍼져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강연 기록에는 마약이 도시에서도 권해지고 있다고 적혀 있다.

강연 기록은 마약이 '21세기의 명약', '현대식 감기약'으로 통용된다면서, "24시간 공부를 할 수 있다"는 이유로 대학 수험생들도 마약을 사용한다고 적었다.

개인이 경영하는 음식점 중에서도 술·안주와 함께 마약을 제공해 1일 1사람당 50만원(한화 약 7만3천400원)의 돈을 받는 경우도 있다고 비판했다. 강연기록에는 마약을 판 해당 음식점의 여주인을 총살했다고 언급됐다.

마이니치신문은 북한에서 마약 거래는 1990년대 외화 획득 수단으로 행해졌지만, 북중접경에서의 단속이 강화되면서 마약의 북한 내 밀매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연 기록에는 "'더럽게 번 돈을 깨끗하게 쓰자'는 이야기가 (주민들 사이에서) 무턱대고 사용되고 있다"며 "이런 행위는 전 원수님(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의도에 맞지 않다. 당의 사상과 맞지 않은 말을 사용하는 자는 반드시 역적의 길로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하는 대목도 있다.

아울러 "지금처럼 (마약 거래가) 늘어나면 조국이라는 거대한 집이 무너진다"고 위기감을 드러내며 "마약류의 제조와 판매에 물이 들었어도 당 지도부에 헌납하기 위해 생산기기와 제품을 가지고 자수하면 체포, 구속하지 않고 죄를 백지화해주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