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 번도 같이 훈련한 적 없어”…女 팀추월 왜 그런가 했더니
“한 번도 같이 훈련한 적 없어”…女 팀추월 왜 그런가 했더니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을 향한 비난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흔히 경기가 끝나면...
연극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추가됐다. 19일 이윤택 전 감독이 공개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선고 공판 TV 생중계 불허
입력 2017.08.23 (14:03) | 수정 2017.08.23 (15:00) 인터넷 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선고 공판 TV 생중계 불허
오는 25일로 예정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선고를 TV로 볼 수 없게 됐다.

이 부회장 사건을 심리 중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중계로 실현될 수 있는 공공의 이익과 피고인들이 입게 될 회복하기 어려운 불이익 등을 비교해 볼 때 중계 허가가 공익적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TV 중계를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형사합의27부 김진동 부장판사는 '공공의 이익' 여부를 판단하는 데 있어 헌법상 보장되는 '무죄추정의 원칙'도 고려했다며 이재용 부회장 등 피고인들이 모두 중계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대법원은 지난달 25일 대법관회의에서 공익성이 큰 1심과 2심 선고는 피고인이 동의할 경우 선고 등을 생중계할 수 있도록 규칙을 개정했다.

피고인이 동의하지 않더라도 재판부가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하면 생중계가 허용된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선고 공판 TV 생중계 불허
    • 입력 2017.08.23 (14:03)
    • 수정 2017.08.23 (15:00)
    인터넷 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선고 공판 TV 생중계 불허
오는 25일로 예정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선고를 TV로 볼 수 없게 됐다.

이 부회장 사건을 심리 중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중계로 실현될 수 있는 공공의 이익과 피고인들이 입게 될 회복하기 어려운 불이익 등을 비교해 볼 때 중계 허가가 공익적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TV 중계를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형사합의27부 김진동 부장판사는 '공공의 이익' 여부를 판단하는 데 있어 헌법상 보장되는 '무죄추정의 원칙'도 고려했다며 이재용 부회장 등 피고인들이 모두 중계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대법원은 지난달 25일 대법관회의에서 공익성이 큰 1심과 2심 선고는 피고인이 동의할 경우 선고 등을 생중계할 수 있도록 규칙을 개정했다.

피고인이 동의하지 않더라도 재판부가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하면 생중계가 허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