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주당 정당발전위원 9명 발표…‘친문계’ 김경수, 박광온 포함
입력 2017.08.23 (17:02) | 수정 2017.08.23 (17:06) 인터넷 뉴스
민주당 정당발전위원 9명 발표…‘친문계’ 김경수, 박광온 포함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정당발전위원장이 23일(오늘) 이른바 '친문계' 의원을 포함한 정당발전위원 9명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오늘 발표된 정당발전위원은 박광온, 김경수, 한정애, 이재정, 박경미 의원 등 현역 의원들과 여선웅 서울 강남구의원, 장경태 민주당 청년위원회 부위원장, 심재명 명필름 대표이사, 권리당원 배현미 씨 등이다. 이 가운데 박광온, 김경수, 이재정 의원 등은 이른바 '친문계'로 분류된다.

최 위원장은 정당발전위에 민간 영역의 한두 사람이 추가될 것이라며 전체 위원 구성은 15명 이내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오늘) 최고위 이후 의결 내용 발표를 보면 지방선거 관련 규정은 지방선거기획단에서 다루고 필요하면 정당발전위에서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면서 "정발위에서 무엇을 제안할지 아직은 모르겠다. 가능한 한 오늘 (최고위) 취지에 맞게 당 정치문화 개선과 당 미래를 설계하는 일에 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당발전위에) 반론을 제기했던 의원들, 찬성을 했던 의원들까지 의총장 안팎에서 당 혁신은 필요하다, 이런 말을 했다"면서 "혁신의 필요성이나 당위성을 전부 공감한 상태라는 점에 주목해서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또 정당발전위를 둘러싼 당내 갈등의 원인이 됐던 내년 지방선거 '공천룰' 문제와 관련해 "정당발전위가 공천 관련 논의를 할 이유가 없다"면서 "정당 구조 혁신이나 현대화를 (논의)하면 경계가 모호해질 수 있다. 그때 (지방선거기획단과) 잘 소통하고 해결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하지만 "선거를 치르면서 당헌 당규를 손볼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 것은 지방선거기획단에서 잘 하겠지만 (정당발전위가 공천룰에 개입한다는 것은) 지나친 오해였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 민주당 정당발전위원 9명 발표…‘친문계’ 김경수, 박광온 포함
    • 입력 2017.08.23 (17:02)
    • 수정 2017.08.23 (17:06)
    인터넷 뉴스
민주당 정당발전위원 9명 발표…‘친문계’ 김경수, 박광온 포함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정당발전위원장이 23일(오늘) 이른바 '친문계' 의원을 포함한 정당발전위원 9명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오늘 발표된 정당발전위원은 박광온, 김경수, 한정애, 이재정, 박경미 의원 등 현역 의원들과 여선웅 서울 강남구의원, 장경태 민주당 청년위원회 부위원장, 심재명 명필름 대표이사, 권리당원 배현미 씨 등이다. 이 가운데 박광온, 김경수, 이재정 의원 등은 이른바 '친문계'로 분류된다.

최 위원장은 정당발전위에 민간 영역의 한두 사람이 추가될 것이라며 전체 위원 구성은 15명 이내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오늘) 최고위 이후 의결 내용 발표를 보면 지방선거 관련 규정은 지방선거기획단에서 다루고 필요하면 정당발전위에서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면서 "정발위에서 무엇을 제안할지 아직은 모르겠다. 가능한 한 오늘 (최고위) 취지에 맞게 당 정치문화 개선과 당 미래를 설계하는 일에 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당발전위에) 반론을 제기했던 의원들, 찬성을 했던 의원들까지 의총장 안팎에서 당 혁신은 필요하다, 이런 말을 했다"면서 "혁신의 필요성이나 당위성을 전부 공감한 상태라는 점에 주목해서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또 정당발전위를 둘러싼 당내 갈등의 원인이 됐던 내년 지방선거 '공천룰' 문제와 관련해 "정당발전위가 공천 관련 논의를 할 이유가 없다"면서 "정당 구조 혁신이나 현대화를 (논의)하면 경계가 모호해질 수 있다. 그때 (지방선거기획단과) 잘 소통하고 해결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하지만 "선거를 치르면서 당헌 당규를 손볼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 것은 지방선거기획단에서 잘 하겠지만 (정당발전위가 공천룰에 개입한다는 것은) 지나친 오해였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