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신중돈 전 총리실 공보실장 ‘사건청탁 금품수수’ 징역 5년 확정
입력 2017.08.23 (22:33) | 수정 2017.08.23 (23:01) 인터넷 뉴스
신중돈 전 총리실 공보실장 ‘사건청탁 금품수수’ 징역 5년 확정
사건 무마와 인사 청탁을 받으면서 1억 원이 넘는 뒷돈을 챙긴 신중돈 전 국무총리실 공보실장에게 선고된 징역 5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신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과 벌금 7천500만 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신 씨는 공보실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2013년 9월 지인 43살 남 모 씨로부터 "허위 지급보증서 발급 혐의로 국방부 수사를 받는 김 모 소령 사건을 잘 해결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6천7백여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김 소령은 이듬해 11월 군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신 씨는 또 지난 2014년 1월 "포천시청 공무원을 고향인 경주시청으로 전출시켜달라"는 청탁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남 씨로부터 현금 4천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신 씨가 국회 홍보기획관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1년 4월부터 2013년 1월까지 인쇄업자 이 모 씨로부터 국회 인쇄물 납품 물량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제공한 신용카드로 7천여만 원을 사용한 사용한 혐의도 포함해 신 씨를 재판에 넘겼다.

1심과 2심은 "신 씨의 행위는 수사 활동과 공직 인사에 대한 사회 일반의 신뢰를 현저히 훼손했다"며 징역 5년과 벌금 7천500만 원을 선고했다.
  • 신중돈 전 총리실 공보실장 ‘사건청탁 금품수수’ 징역 5년 확정
    • 입력 2017.08.23 (22:33)
    • 수정 2017.08.23 (23:01)
    인터넷 뉴스
신중돈 전 총리실 공보실장 ‘사건청탁 금품수수’ 징역 5년 확정
사건 무마와 인사 청탁을 받으면서 1억 원이 넘는 뒷돈을 챙긴 신중돈 전 국무총리실 공보실장에게 선고된 징역 5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신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과 벌금 7천500만 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신 씨는 공보실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2013년 9월 지인 43살 남 모 씨로부터 "허위 지급보증서 발급 혐의로 국방부 수사를 받는 김 모 소령 사건을 잘 해결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6천7백여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김 소령은 이듬해 11월 군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신 씨는 또 지난 2014년 1월 "포천시청 공무원을 고향인 경주시청으로 전출시켜달라"는 청탁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남 씨로부터 현금 4천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신 씨가 국회 홍보기획관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1년 4월부터 2013년 1월까지 인쇄업자 이 모 씨로부터 국회 인쇄물 납품 물량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제공한 신용카드로 7천여만 원을 사용한 사용한 혐의도 포함해 신 씨를 재판에 넘겼다.

1심과 2심은 "신 씨의 행위는 수사 활동과 공직 인사에 대한 사회 일반의 신뢰를 현저히 훼손했다"며 징역 5년과 벌금 7천500만 원을 선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