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인종차별 경찰’ 사면 강력시사 논란
입력 2017.08.24 (00:01) | 수정 2017.08.24 (00:36) 인터넷 뉴스
트럼프 ‘인종차별 경찰’ 사면 강력시사 논란
미국 인종 갈등에 기름을 부었다는 논란에 휘말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애리조나 주(州) 대규모 집회에서 인종 차별적 불심검문으로 악명높은 거물급 경찰 출신 인사에 대한 사면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집회 연설에서 애리조나 주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국장을 지낸 조지프 아르페이오(85)를 언급하면서 "내가 예상을 해보겠다. 내 생각에 그는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페이오는 인종 프로파일링(피부색이나 인종에 기반해 용의자를 추적하는 기법)이라 불리는 수사 방법을 동원해 히스패닉계 불법체류자들을 다수 체포·구금함으로써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인물이다.

특히 범죄 혐의점이 없는 불법체류 이민자를 구금해온 관행에 제동을 건 연방지방법원의 명령에 불응한 채 자의적으로 이민법을 해석해 지속적으로 불법체류자를 구금하도록 관할 경찰에 지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르페이오는 기소된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되면 6개월 구금에 처해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사면을 단행할 경우 백인우월주의자들에 의한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 유혈사태로 심화된 미국 내 인종 갈등의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오늘 밤에는 사면하지 않겠다. 논란을 일으키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보안관 조는 안심해도 된다"고 거듭 사면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르페이오 사면을 결정하면 취임 이후 첫 사면권 행사 사례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는 "심각하게 (아르페이오의 사면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초기 아르페이오를 국토안보부 장관 후보로 고려했다는 말도 전해진다.
  • 트럼프 ‘인종차별 경찰’ 사면 강력시사 논란
    • 입력 2017.08.24 (00:01)
    • 수정 2017.08.24 (00:36)
    인터넷 뉴스
트럼프 ‘인종차별 경찰’ 사면 강력시사 논란
미국 인종 갈등에 기름을 부었다는 논란에 휘말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애리조나 주(州) 대규모 집회에서 인종 차별적 불심검문으로 악명높은 거물급 경찰 출신 인사에 대한 사면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집회 연설에서 애리조나 주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국장을 지낸 조지프 아르페이오(85)를 언급하면서 "내가 예상을 해보겠다. 내 생각에 그는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페이오는 인종 프로파일링(피부색이나 인종에 기반해 용의자를 추적하는 기법)이라 불리는 수사 방법을 동원해 히스패닉계 불법체류자들을 다수 체포·구금함으로써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인물이다.

특히 범죄 혐의점이 없는 불법체류 이민자를 구금해온 관행에 제동을 건 연방지방법원의 명령에 불응한 채 자의적으로 이민법을 해석해 지속적으로 불법체류자를 구금하도록 관할 경찰에 지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르페이오는 기소된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되면 6개월 구금에 처해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사면을 단행할 경우 백인우월주의자들에 의한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 유혈사태로 심화된 미국 내 인종 갈등의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오늘 밤에는 사면하지 않겠다. 논란을 일으키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보안관 조는 안심해도 된다"고 거듭 사면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르페이오 사면을 결정하면 취임 이후 첫 사면권 행사 사례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는 "심각하게 (아르페이오의 사면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초기 아르페이오를 국토안보부 장관 후보로 고려했다는 말도 전해진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