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탈리아서 피프로닐 오염 계란 9만여 개 적발
입력 2017.08.24 (00:47) | 수정 2017.08.24 (00:59) 인터넷 뉴스
이탈리아서 피프로닐 오염 계란 9만여 개 적발
이탈리아 경찰이 23일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에 오염된 것으로 보이는 계란 9만2천 개를 적발해 압수했다.

ANSA통신에 따르면 경찰이 전국의 가축 농장과 유통·가공 업체 250곳에 대한 단속을 벌인 결과 로마 인근의 도시 비테르보의 농장과 중부 마체라타 인근의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에서 피프로닐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경찰은 피프로닐 오염 계란이 적발된 농장들에서 사육되던 닭 2만6천마리도 조사를 위해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보건부는 지난 21일에는 "114개의 계란 표본을 검사한 결과 이 가운데 2개에서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표본은 로마와 이탈리아 동부 해안 도시 안코나에서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22일에는 남부 캄파니아 주에서도 피프로닐 오염 계란 사례가 2건 발견됐고, 북부 밀라노에서는 미량의 피프로닐 성분이 함유된 독일 회사의 냉동 오믈렛 제품이 회수되는 등 이탈리아에서도 앞서 유럽 각국을 강타한 피프로닐 오염 계란의 후폭풍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한편, 전문가들은 가축에 기생하는 벼룩, 이 등 해충 박멸을 위해 사용되는 피프로닐이 건강에 위해를 끼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으나, 국제보건기구(WHO)는 피프로닐을 다량 섭취할 경우 간장, 신장 등 장기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 이탈리아서 피프로닐 오염 계란 9만여 개 적발
    • 입력 2017.08.24 (00:47)
    • 수정 2017.08.24 (00:59)
    인터넷 뉴스
이탈리아서 피프로닐 오염 계란 9만여 개 적발
이탈리아 경찰이 23일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에 오염된 것으로 보이는 계란 9만2천 개를 적발해 압수했다.

ANSA통신에 따르면 경찰이 전국의 가축 농장과 유통·가공 업체 250곳에 대한 단속을 벌인 결과 로마 인근의 도시 비테르보의 농장과 중부 마체라타 인근의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에서 피프로닐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경찰은 피프로닐 오염 계란이 적발된 농장들에서 사육되던 닭 2만6천마리도 조사를 위해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보건부는 지난 21일에는 "114개의 계란 표본을 검사한 결과 이 가운데 2개에서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표본은 로마와 이탈리아 동부 해안 도시 안코나에서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22일에는 남부 캄파니아 주에서도 피프로닐 오염 계란 사례가 2건 발견됐고, 북부 밀라노에서는 미량의 피프로닐 성분이 함유된 독일 회사의 냉동 오믈렛 제품이 회수되는 등 이탈리아에서도 앞서 유럽 각국을 강타한 피프로닐 오염 계란의 후폭풍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한편, 전문가들은 가축에 기생하는 벼룩, 이 등 해충 박멸을 위해 사용되는 피프로닐이 건강에 위해를 끼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으나, 국제보건기구(WHO)는 피프로닐을 다량 섭취할 경우 간장, 신장 등 장기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