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전문가들 “한미FTA 폐기 거론할 때 아냐…자해·이적행위”
입력 2017.09.05 (00:26) | 수정 2017.09.05 (01:00) 인터넷 뉴스
美전문가들 “한미FTA 폐기 거론할 때 아냐…자해·이적행위”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검토 발언 직후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 "현 상황은 한미FTA 폐기를 입에 올릴 때가 아니다"라고 일제히 지적했다.

북한의 핵실험이 한미동맹 약화와 주변국 분열을 정면으로 겨냥하는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스스로 동맹 관계를 훼손하는 갈등을 자초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심지어 "바보 같은 짓", "북한을 이롭게 하는 이적행위", "스스로 자멸에 이르게 하는 자해 행위"라는 비판까지 나왔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선임 연구원은 연합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FTA를 철회하겠다고 위협한 것보다 더 바보 같은 짓은 있을 수 없고, 시기적으로도 최악"이라고 비판했다.

매닝 연구원은 "트럼프는 김정은과 누가 더 한미동맹 관계에 틈을 벌릴 수 있는지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트럼프는 한국 정부에 압력을 가하고자 허세를 부리며 엄포를 놓고 있을 수 있다"면서 "이제 막 협상의 1라운드에 들어갔을 뿐이고 아직 개정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앨런 롬버그 스팀슨센터 수석 연구원도 "미국이 한미FTA에서 철수하는 것은 어떤 면에서 봐도 어리석고 바보 같은 일이고, 스스로 자멸에 이르게 하는 자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롬버그 연구원은 "특히 북한의 도발에 직면해 강력한 동맹 연대가 무엇보다 중요한 순간에, 한미FTA를 철회한다는 것은 이성을 완전히 상실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다만 그렇다고 한미FTA에 보완이 필요하지 않다는 얘기는 아니다"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의 대립이 아닌 협력의 차원에서 한국에 정치적 활동 공간을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은 한미 양국이 함께 협력을 강화할 때이지 양측의 문제점을 부각할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미 해군연구소의 켄 가우스 박사는 "한미 양국이 북한과 중국에 맞서 빈틈 없는 공동전선을 펴나가야 할 순간에 한미FTA 철회라는 엄청난 압력을 한국 정부에 가하면서 북핵 문제를 헤쳐나갈 수 있을 것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가우스 박사는 "중국이 한미 양국 간에 틈이 벌어지는 것을 알게 된다면, 중국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과 같은 문제에서 이런 틈을 악용하기 시작할 것이고, 북한도 이를 일관된 비핵화 전략을 훼손하는 데 활용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한미경제연구소(KEI)의 도널드 만줄로 소장은 성명에서 "한미FTA 철회는 동아시아 지역에서 한미동맹의 영향력을 약화하고, 한미 양국의 경제적 이익과 안보 이익을 훼손할 것"이라고 말했다.
  • 美전문가들 “한미FTA 폐기 거론할 때 아냐…자해·이적행위”
    • 입력 2017.09.05 (00:26)
    • 수정 2017.09.05 (01:00)
    인터넷 뉴스
美전문가들 “한미FTA 폐기 거론할 때 아냐…자해·이적행위”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검토 발언 직후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 "현 상황은 한미FTA 폐기를 입에 올릴 때가 아니다"라고 일제히 지적했다.

북한의 핵실험이 한미동맹 약화와 주변국 분열을 정면으로 겨냥하는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스스로 동맹 관계를 훼손하는 갈등을 자초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심지어 "바보 같은 짓", "북한을 이롭게 하는 이적행위", "스스로 자멸에 이르게 하는 자해 행위"라는 비판까지 나왔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선임 연구원은 연합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FTA를 철회하겠다고 위협한 것보다 더 바보 같은 짓은 있을 수 없고, 시기적으로도 최악"이라고 비판했다.

매닝 연구원은 "트럼프는 김정은과 누가 더 한미동맹 관계에 틈을 벌릴 수 있는지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트럼프는 한국 정부에 압력을 가하고자 허세를 부리며 엄포를 놓고 있을 수 있다"면서 "이제 막 협상의 1라운드에 들어갔을 뿐이고 아직 개정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앨런 롬버그 스팀슨센터 수석 연구원도 "미국이 한미FTA에서 철수하는 것은 어떤 면에서 봐도 어리석고 바보 같은 일이고, 스스로 자멸에 이르게 하는 자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롬버그 연구원은 "특히 북한의 도발에 직면해 강력한 동맹 연대가 무엇보다 중요한 순간에, 한미FTA를 철회한다는 것은 이성을 완전히 상실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다만 그렇다고 한미FTA에 보완이 필요하지 않다는 얘기는 아니다"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의 대립이 아닌 협력의 차원에서 한국에 정치적 활동 공간을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은 한미 양국이 함께 협력을 강화할 때이지 양측의 문제점을 부각할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미 해군연구소의 켄 가우스 박사는 "한미 양국이 북한과 중국에 맞서 빈틈 없는 공동전선을 펴나가야 할 순간에 한미FTA 철회라는 엄청난 압력을 한국 정부에 가하면서 북핵 문제를 헤쳐나갈 수 있을 것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가우스 박사는 "중국이 한미 양국 간에 틈이 벌어지는 것을 알게 된다면, 중국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과 같은 문제에서 이런 틈을 악용하기 시작할 것이고, 북한도 이를 일관된 비핵화 전략을 훼손하는 데 활용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한미경제연구소(KEI)의 도널드 만줄로 소장은 성명에서 "한미FTA 철회는 동아시아 지역에서 한미동맹의 영향력을 약화하고, 한미 양국의 경제적 이익과 안보 이익을 훼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