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태 보고’ 다도해서 멸종위기 ‘유착나무돌 산호’ 발견
입력 2017.09.10 (21:20) 수정 2017.09.10 (21:5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생태 보고’ 다도해서 멸종위기 ‘유착나무돌 산호’ 발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에서 청정 해역에만 산다는 멸종위기종, '유착나무돌 산호'가 발견됐습니다.

정부는 2020년까지 국립공원 안에 숨겨진 보석 같은 자연 자원들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는데요.

'유착나무돌 산호'가 있는 바닷 속으로 박영관 기자가 안내하겠습니다.

<리포트>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금오도 지구, 무인도 주변 바닷속에 감태 등 해조류가 자라고, 물고기들이 떼 지어 몰려다닙니다.

20m 넘게 내려가자 멸종위기 2급으로 지정된 유착나무돌산호가 보입니다.

깨끗한 바다에 사는 유착나무돌산호는 단단한 나무 모양 골격에 주황색과 노란색을 띠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승직(국립공원관리공단 계장) : "카메라가 다가가자 산호에 숨어있던 물고기가 달아납니다. 이번 무인도서 정밀조사를 통하여 본 도서에서는 멸종위기 2급인 유착나무 돌산호가 대규모로 서식하는 걸 발견했습니다."

주변 바닷속은 부채뿔산호와 숲가시산호, 침해면맨드라미 등 사라져 가는 자연자원의 보고입니다.

<인터뷰> 김철도(국립공원관리공단 부장) : "국립공원 내 무인도서 및 그 주변을 국립 공원특별구역으로 지정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금지하여 해양자원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안에 있는 무인도는 모두 634곳, 이 가운데 절반 넘는 섬들에 대해서는 아직 생태계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 ‘생태 보고’ 다도해서 멸종위기 ‘유착나무돌 산호’ 발견
    • 입력 2017.09.10 (21:20)
    • 수정 2017.09.10 (21:58)
    뉴스 9
‘생태 보고’ 다도해서 멸종위기 ‘유착나무돌 산호’ 발견
<앵커 멘트>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에서 청정 해역에만 산다는 멸종위기종, '유착나무돌 산호'가 발견됐습니다.

정부는 2020년까지 국립공원 안에 숨겨진 보석 같은 자연 자원들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는데요.

'유착나무돌 산호'가 있는 바닷 속으로 박영관 기자가 안내하겠습니다.

<리포트>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금오도 지구, 무인도 주변 바닷속에 감태 등 해조류가 자라고, 물고기들이 떼 지어 몰려다닙니다.

20m 넘게 내려가자 멸종위기 2급으로 지정된 유착나무돌산호가 보입니다.

깨끗한 바다에 사는 유착나무돌산호는 단단한 나무 모양 골격에 주황색과 노란색을 띠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승직(국립공원관리공단 계장) : "카메라가 다가가자 산호에 숨어있던 물고기가 달아납니다. 이번 무인도서 정밀조사를 통하여 본 도서에서는 멸종위기 2급인 유착나무 돌산호가 대규모로 서식하는 걸 발견했습니다."

주변 바닷속은 부채뿔산호와 숲가시산호, 침해면맨드라미 등 사라져 가는 자연자원의 보고입니다.

<인터뷰> 김철도(국립공원관리공단 부장) : "국립공원 내 무인도서 및 그 주변을 국립 공원특별구역으로 지정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금지하여 해양자원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안에 있는 무인도는 모두 634곳, 이 가운데 절반 넘는 섬들에 대해서는 아직 생태계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