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변은 없다”…나달, US오픈 남자단식 우승
입력 2017.09.11 (21:35) 수정 2017.09.11 (21:4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변은 없다”…나달, US오픈 남자단식 우승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테니스 남자단식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올 시즌 두 번째 메이저 우승으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달은 앤더슨의 강서브를 노련한 리턴으로 무력화시켰습니다.

공은 절묘하게 라인 안쪽으로 떨어졌습니다.

첫 세트를 따낸 나달은 2세트부터 더 공격적으로 나섰습니다.

구석을 찌는 스트로크는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했습니다.

나달은 앤더슨을 세트스코어 3대 0으로 물리치고 4년 만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우승 상금은 370만 달러, 우리 돈 약 41억 8천만 원입니다.

3년 전 프랑스오픈 우승 이후 지난해까지 메이저대회 우승이 없었던 나달.

올해만 두 차례 메이저 우승으로 전성기 시절 기량을 회복했습니다.

<인터뷰> 라파엘 나달 : "아주 특별하고 감동적인 시즌입니다. 시작은 좋지 않았지만 마침내 그랜드슬램 트로피를 받게됐다는 게 마법같습니다. 저에게 아주 큰 의미가 있습니다."

힝기스는 여자복식 결승에서 타이완의 잔융란과 한 조로 나서 루치에 흐라데츠카-카테리나 시니아코바 조를 2대 0으로 이겼습니다.

과거 '알프스의 소녀'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던 힝기스는 혼합복식에 이어 2관왕을 달성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이변은 없다”…나달, US오픈 남자단식 우승
    • 입력 2017.09.11 (21:35)
    • 수정 2017.09.11 (21:43)
    뉴스 9
“이변은 없다”…나달, US오픈 남자단식 우승
<앵커 멘트>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테니스 남자단식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올 시즌 두 번째 메이저 우승으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달은 앤더슨의 강서브를 노련한 리턴으로 무력화시켰습니다.

공은 절묘하게 라인 안쪽으로 떨어졌습니다.

첫 세트를 따낸 나달은 2세트부터 더 공격적으로 나섰습니다.

구석을 찌는 스트로크는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했습니다.

나달은 앤더슨을 세트스코어 3대 0으로 물리치고 4년 만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우승 상금은 370만 달러, 우리 돈 약 41억 8천만 원입니다.

3년 전 프랑스오픈 우승 이후 지난해까지 메이저대회 우승이 없었던 나달.

올해만 두 차례 메이저 우승으로 전성기 시절 기량을 회복했습니다.

<인터뷰> 라파엘 나달 : "아주 특별하고 감동적인 시즌입니다. 시작은 좋지 않았지만 마침내 그랜드슬램 트로피를 받게됐다는 게 마법같습니다. 저에게 아주 큰 의미가 있습니다."

힝기스는 여자복식 결승에서 타이완의 잔융란과 한 조로 나서 루치에 흐라데츠카-카테리나 시니아코바 조를 2대 0으로 이겼습니다.

과거 '알프스의 소녀'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던 힝기스는 혼합복식에 이어 2관왕을 달성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