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화폐 광풍 또 경고음…JP모건 CEO “튤립보다 더 사기”
입력 2017.09.13 (06:50) 수정 2017.09.13 (06:56) 국제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하다"고 경고했다.

다이먼 CEO는 이날 뉴욕에서 열린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사기다. 튤립을 떠올리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결국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며 "폭발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물경제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은 만큼, 결국은 '튤립 광풍'처럼 가격거품이 붕괴할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400년 전 네덜란드에서는 '명품 튤립' 사재기로 심지어 집값을 훌쩍 넘어서는 알뿌리(구근원)까지 등장했지만, 거품이 빠지면서 경제공황으로 이어진 바 있다.

다이먼 CEO는 가상화폐를 거래한 JP모건 소속 트레이더를 해고했다고도 밝혔다. 다이먼은 "(가상화폐 거래는) 우리의 내부 규칙에 어긋나는 데다 멍청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가상화폐에 대한 경고음은 새삼스러운 게 아니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도 지난 4일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 조달인 이른바 ICO(initial coin offering)를 즉각 금지한 바 있다. 그렇지만 잇따른 경종에도 가상화폐 가격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 가상화폐 광풍 또 경고음…JP모건 CEO “튤립보다 더 사기”
    • 입력 2017-09-13 06:50:32
    • 수정2017-09-13 06:56:54
    국제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하다"고 경고했다.

다이먼 CEO는 이날 뉴욕에서 열린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사기다. 튤립을 떠올리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결국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며 "폭발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물경제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은 만큼, 결국은 '튤립 광풍'처럼 가격거품이 붕괴할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400년 전 네덜란드에서는 '명품 튤립' 사재기로 심지어 집값을 훌쩍 넘어서는 알뿌리(구근원)까지 등장했지만, 거품이 빠지면서 경제공황으로 이어진 바 있다.

다이먼 CEO는 가상화폐를 거래한 JP모건 소속 트레이더를 해고했다고도 밝혔다. 다이먼은 "(가상화폐 거래는) 우리의 내부 규칙에 어긋나는 데다 멍청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가상화폐에 대한 경고음은 새삼스러운 게 아니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도 지난 4일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 조달인 이른바 ICO(initial coin offering)를 즉각 금지한 바 있다. 그렇지만 잇따른 경종에도 가상화폐 가격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