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스타] 조우종♥정다은 부부 딸 출산…“잘 키우겠습니다”
입력 2017.09.13 (17:23) K-STAR
[K스타] 조우종♥정다은 부부 딸 출산…“잘 키우겠습니다”
방송인 조우종(41), 정다은(34) KBS 아나운서 부부가 딸을 얻었다.

조우종의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오늘(13일) "정다은 씨가 13일 오후 3시경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딸을 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발표했다.

조우종은 소속사를 통해 "아내를 보며 임신과 출산이 얼마나 힘든 과정인지 깨달았다. 모든 어머니가 존경스럽다. 사랑스러운 딸 잘 키우겠다"며 딸을 얻은 소감을 밝혔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조우종과 정다은 아나운서는 선후배 사이로 만나 5년여 열애 끝에 지난 3월 16일 결혼식을 올렸다.

조우종은 2005년 KBS 공채 31기 아나운서로 지난해 9월 퇴사한 뒤 연예기획사 FNC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었다.

2008년 KBS 34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정다은은 '누가누가 잘하나', '도전! 골든벨', '생생정보', '비바 K리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송인 조우종-아나운서 정다은씨 부부와 관련한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정다은씨가 13일 오후 3시경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딸을 순산했습니다.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며, 가족 및 지인들의 축복 속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조우종씨는 소속사를 통해 "아내를 보며 임신과 출산이 얼마나 힘든 과정인지 깨달았고 모든 어머니들이 존경스럽습니다. 사랑스러운 딸 잘 키우겠습니다. 부모로서의 새로운 인생 많이 격려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방송인으로서의 삶과 더불어 새 생명을 맞이한 조우종씨의 앞날에 따뜻한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 [K스타] 조우종♥정다은 부부 딸 출산…“잘 키우겠습니다”
    • 입력 2017.09.13 (17:23)
    K-STAR
[K스타] 조우종♥정다은 부부 딸 출산…“잘 키우겠습니다”
방송인 조우종(41), 정다은(34) KBS 아나운서 부부가 딸을 얻었다.

조우종의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오늘(13일) "정다은 씨가 13일 오후 3시경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딸을 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발표했다.

조우종은 소속사를 통해 "아내를 보며 임신과 출산이 얼마나 힘든 과정인지 깨달았다. 모든 어머니가 존경스럽다. 사랑스러운 딸 잘 키우겠다"며 딸을 얻은 소감을 밝혔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조우종과 정다은 아나운서는 선후배 사이로 만나 5년여 열애 끝에 지난 3월 16일 결혼식을 올렸다.

조우종은 2005년 KBS 공채 31기 아나운서로 지난해 9월 퇴사한 뒤 연예기획사 FNC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었다.

2008년 KBS 34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정다은은 '누가누가 잘하나', '도전! 골든벨', '생생정보', '비바 K리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송인 조우종-아나운서 정다은씨 부부와 관련한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정다은씨가 13일 오후 3시경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딸을 순산했습니다.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며, 가족 및 지인들의 축복 속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조우종씨는 소속사를 통해 "아내를 보며 임신과 출산이 얼마나 힘든 과정인지 깨달았고 모든 어머니들이 존경스럽습니다. 사랑스러운 딸 잘 키우겠습니다. 부모로서의 새로운 인생 많이 격려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방송인으로서의 삶과 더불어 새 생명을 맞이한 조우종씨의 앞날에 따뜻한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