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맥시코 지진 현장 가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멕시코 지진 현장을 가다
멕시코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엔 아직도 매몰자가 많아서 필사의 구조작업도 벌어지고...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해녀 될래요” 바다의 삶 도전장
입력 2017.09.13 (21:33) | 수정 2017.09.14 (11: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해녀 될래요” 바다의 삶 도전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 해녀는, 지난해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 유산으로 등재될 정도로, 해녀문화는 우리나라의 고유하고 독특한 문화로 알려져 있는데요.

제주 뿐만 아니라 경남 남해안에도 해녀 수백 명이 물질을 하고 그 맥을 잇기 위해 이제는 젊은 후배 해녀들이 거친 바다로 향하고 있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드넓은 남쪽 바다.

해녀의 상징, '테왁'을 든 젊은이들이 쪽빛 바닷물에 뛰어듭니다.

전문 `해녀`가 되고 싶어 스스로 바다를 찾아온 `해녀 지망생들`,

아직은 호흡도 짧고 `자맥질` 실력도 부족하지만, 바다의 삶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인터뷰> 이소영(해녀 사관학교 학생) : "바다가 다 자원이고 해녀 분들이 다 문화거든요. 해녀 문화를 보존하고 이어나가는 데 도움이 되고 싶어서 배우러 왔습니다."

경남 해녀 790여 명 가운데 20대는 10명이 채 안 되고,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입니다.

거제의 푸른 바다에서 50년 경력의 해녀들은 후배들에게 해녀의 삶과 문화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바닷바람보다 더 거친 수십 년의 휘파람 소리가 고스란히 녹아든 `물질`.

선배 해녀들은 자신이 걸어갔던 길을 따라 나선 젊은 후배들이 한없이 예쁘기만 합니다.

<인터뷰> 최영희(경남 해녀) : "의외로 젊은 학생들이 많이 와서 명맥을 이으려고 하는 생각이 갸륵하고 예쁘고요."

올해 '국가무형문화재'로도 지정된 독창적인 어업문화, '해녀'.

고령화로 사라져 가는 '해녀 문화'를 잇기 위해 젊은 해녀들이 오늘도 바다로 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해녀 될래요” 바다의 삶 도전장
    • 입력 2017.09.13 (21:33)
    • 수정 2017.09.14 (11:09)
    뉴스 9
“해녀 될래요” 바다의 삶 도전장
<앵커 멘트>

제주 해녀는, 지난해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 유산으로 등재될 정도로, 해녀문화는 우리나라의 고유하고 독특한 문화로 알려져 있는데요.

제주 뿐만 아니라 경남 남해안에도 해녀 수백 명이 물질을 하고 그 맥을 잇기 위해 이제는 젊은 후배 해녀들이 거친 바다로 향하고 있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드넓은 남쪽 바다.

해녀의 상징, '테왁'을 든 젊은이들이 쪽빛 바닷물에 뛰어듭니다.

전문 `해녀`가 되고 싶어 스스로 바다를 찾아온 `해녀 지망생들`,

아직은 호흡도 짧고 `자맥질` 실력도 부족하지만, 바다의 삶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인터뷰> 이소영(해녀 사관학교 학생) : "바다가 다 자원이고 해녀 분들이 다 문화거든요. 해녀 문화를 보존하고 이어나가는 데 도움이 되고 싶어서 배우러 왔습니다."

경남 해녀 790여 명 가운데 20대는 10명이 채 안 되고,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입니다.

거제의 푸른 바다에서 50년 경력의 해녀들은 후배들에게 해녀의 삶과 문화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바닷바람보다 더 거친 수십 년의 휘파람 소리가 고스란히 녹아든 `물질`.

선배 해녀들은 자신이 걸어갔던 길을 따라 나선 젊은 후배들이 한없이 예쁘기만 합니다.

<인터뷰> 최영희(경남 해녀) : "의외로 젊은 학생들이 많이 와서 명맥을 이으려고 하는 생각이 갸륵하고 예쁘고요."

올해 '국가무형문화재'로도 지정된 독창적인 어업문화, '해녀'.

고령화로 사라져 가는 '해녀 문화'를 잇기 위해 젊은 해녀들이 오늘도 바다로 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