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기톱 든 수녀‘ 美 허리케인 ‘어마‘ 복구 현장서 화제
입력 2017.09.14 (04:54) | 수정 2017.09.14 (09:29) 인터넷 뉴스
‘전기톱 든 수녀‘ 美 허리케인 ‘어마‘ 복구 현장서 화제
허리케인 '어마'가 할퀴고 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 '전기톱을 든 수녀'가 화제다.

13일(현지시간) 마이애미-데이드 경찰국은 페이스북 페이지에 전기톱을 들고 길거리에 쓰러진 나무를 치우는 한 수녀의 영상과 사진을 올렸다.

영상 속 수녀는 능숙하게 전기톱을 다루며 도로 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경찰 페이스북 페이지는 "고마워요. 수녀님. 우리 이웃과 함께 난관을 헤쳐 나가요"라고 썼다.

전기톱을 들고 허리케인 피해 복구에 나선 수녀는 마이애미 남서부 콜먼 F.캐럴 대주교 고등학교의 교장을 맡고 있는 마거릿 앤이다.

앤 교장은 영국 언론에도 소개될 정도로 유명해졌고 CNN과 인터뷰도 했다.

앤 교장은 "도로가 막혀 통행이 불가능한 지경이다. 누군가는 일을 해야 하는데 우리 학교엔 전기톱이 있고 그래서 내가 그걸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에도 학생들에게 '네가 도울 수 있는 일을 하라'고 가르쳤다고 한다.

온라인에는 수녀의 행동에 칭찬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내 교구에서 보는 수녀님은 항상 온화한 미소로 이웃을 맞아주신다"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전기톱 든 모습이 위험해 보인다는 반응도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 ‘전기톱 든 수녀‘ 美 허리케인 ‘어마‘ 복구 현장서 화제
    • 입력 2017.09.14 (04:54)
    • 수정 2017.09.14 (09:29)
    인터넷 뉴스
‘전기톱 든 수녀‘ 美 허리케인 ‘어마‘ 복구 현장서 화제
허리케인 '어마'가 할퀴고 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 '전기톱을 든 수녀'가 화제다.

13일(현지시간) 마이애미-데이드 경찰국은 페이스북 페이지에 전기톱을 들고 길거리에 쓰러진 나무를 치우는 한 수녀의 영상과 사진을 올렸다.

영상 속 수녀는 능숙하게 전기톱을 다루며 도로 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경찰 페이스북 페이지는 "고마워요. 수녀님. 우리 이웃과 함께 난관을 헤쳐 나가요"라고 썼다.

전기톱을 들고 허리케인 피해 복구에 나선 수녀는 마이애미 남서부 콜먼 F.캐럴 대주교 고등학교의 교장을 맡고 있는 마거릿 앤이다.

앤 교장은 영국 언론에도 소개될 정도로 유명해졌고 CNN과 인터뷰도 했다.

앤 교장은 "도로가 막혀 통행이 불가능한 지경이다. 누군가는 일을 해야 하는데 우리 학교엔 전기톱이 있고 그래서 내가 그걸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에도 학생들에게 '네가 도울 수 있는 일을 하라'고 가르쳤다고 한다.

온라인에는 수녀의 행동에 칭찬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내 교구에서 보는 수녀님은 항상 온화한 미소로 이웃을 맞아주신다"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전기톱 든 모습이 위험해 보인다는 반응도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