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북한 김정은이 유례없는 대미 위협 성명을 직접 발표한 가운데 북한 관영매체가 오늘 오후...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보리,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규탄성명…중·러 동참
입력 2017.09.14 (05:23) | 수정 2017.09.14 (05:58) 인터넷 뉴스
안보리,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규탄성명…중·러 동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3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소집해 미얀마의 '로힝야족 인종청소'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공식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미얀마의 과도한 폭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중단하는 동시에 법질서를 다시 확립하고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유혈충돌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37만 명이 넘는 국경이탈 난민이 발생한 상황에서 영국과 스웨덴의 요청으로 소집됐다.

미얀마 정부를 두둔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과 러시아도 이번 규탄 성명에 동참했다.

매튜 라이크로포트 주유엔 영국 대사는 "안보리가 미얀마 이슈에 대해 공식 성명을 채택한 것은 9년 만에 처음"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안보리 차원의 규탄성명은 미얀마 정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이번 주 개막한 '제72차 유엔총회'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별도 기자회견을 통해 "미얀마 정부군은 군사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번 사태를 인종청소로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로힝야족의 3분의 1이 국경을 넘어 탈출한 상황을 설명하는데 인종청소보다 더 나은 표현이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 안보리,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규탄성명…중·러 동참
    • 입력 2017.09.14 (05:23)
    • 수정 2017.09.14 (05:58)
    인터넷 뉴스
안보리,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규탄성명…중·러 동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3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소집해 미얀마의 '로힝야족 인종청소'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공식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미얀마의 과도한 폭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중단하는 동시에 법질서를 다시 확립하고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유혈충돌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37만 명이 넘는 국경이탈 난민이 발생한 상황에서 영국과 스웨덴의 요청으로 소집됐다.

미얀마 정부를 두둔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과 러시아도 이번 규탄 성명에 동참했다.

매튜 라이크로포트 주유엔 영국 대사는 "안보리가 미얀마 이슈에 대해 공식 성명을 채택한 것은 9년 만에 처음"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안보리 차원의 규탄성명은 미얀마 정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이번 주 개막한 '제72차 유엔총회'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별도 기자회견을 통해 "미얀마 정부군은 군사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번 사태를 인종청소로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로힝야족의 3분의 1이 국경을 넘어 탈출한 상황을 설명하는데 인종청소보다 더 나은 표현이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