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네이버, 진경준 딸 ‘특혜 인정’…공식 사과
입력 2017.09.14 (06:17) | 수정 2017.09.14 (06:2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네이버, 진경준 딸 ‘특혜 인정’…공식 사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공짜주식 사건' 이후 수감 중인 진경준 전 검사장이 과거,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고등학생 딸의 인턴십과 논문 과외를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네이버 측은, 법조인 자녀들에게 특혜성 인턴 기회를 제공한 것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이충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뇌물죄로 징역 7년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인 진경준 전 검사장.

부천지청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5년, 네이버 법무실에 보낸 이메일 내용입니다.

딸의 인턴에 대해서 말씀드린다면서, 딸이 정부 규제 등에 관심이 많다고 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련 논문을 써야 하니 아이를 붙잡고 수업처럼 설명해주면 좋겠다는 요구를 합니다.

당시 사립고등학교에 다니던 딸의 논문 작성 과외를 부탁한 겁니다.

이에 네이버 측은 "과제가 진행될 수 있도록 챙기겠다"고 답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진 검사장의 딸은 네이버에서 논문과 관련한 설명을 들었고 이후엔 미국 유명 대학으로 진학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지난해 7월 수사 당시엔 이런 이메일을 몰랐으며 기소 내용에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혜 파문이 불거지자 네이버 측은 공식 사과문을 냈습니다.

"과거 비공식적인 경로로 특정인들의 자녀에게 인턴십 등 혜택이 제공된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투명성이라는 가치를 다시 세워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네이버는 또다른 법조인의 아들에 대해서도 인턴 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고 특혜성 인턴 경력을 만들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 네이버, 진경준 딸 ‘특혜 인정’…공식 사과
    • 입력 2017.09.14 (06:17)
    • 수정 2017.09.14 (06:25)
    뉴스광장 1부
네이버, 진경준 딸 ‘특혜 인정’…공식 사과
<앵커 멘트>

이른바 '공짜주식 사건' 이후 수감 중인 진경준 전 검사장이 과거,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고등학생 딸의 인턴십과 논문 과외를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네이버 측은, 법조인 자녀들에게 특혜성 인턴 기회를 제공한 것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이충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뇌물죄로 징역 7년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인 진경준 전 검사장.

부천지청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5년, 네이버 법무실에 보낸 이메일 내용입니다.

딸의 인턴에 대해서 말씀드린다면서, 딸이 정부 규제 등에 관심이 많다고 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련 논문을 써야 하니 아이를 붙잡고 수업처럼 설명해주면 좋겠다는 요구를 합니다.

당시 사립고등학교에 다니던 딸의 논문 작성 과외를 부탁한 겁니다.

이에 네이버 측은 "과제가 진행될 수 있도록 챙기겠다"고 답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진 검사장의 딸은 네이버에서 논문과 관련한 설명을 들었고 이후엔 미국 유명 대학으로 진학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지난해 7월 수사 당시엔 이런 이메일을 몰랐으며 기소 내용에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혜 파문이 불거지자 네이버 측은 공식 사과문을 냈습니다.

"과거 비공식적인 경로로 특정인들의 자녀에게 인턴십 등 혜택이 제공된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투명성이라는 가치를 다시 세워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네이버는 또다른 법조인의 아들에 대해서도 인턴 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고 특혜성 인턴 경력을 만들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