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모스크바서 잇단 폭발물 허위신고…5만여 명 대피 소동
입력 2017.09.14 (07:14) | 수정 2017.09.14 (07:24) 인터넷 뉴스
모스크바서 잇단 폭발물 허위신고…5만여 명 대피 소동
러시아 전역에 번지고 있는 폭발물 설치 허위 신고 전화 소동이 수도 모스크바에까지 도달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13일 하루 동안 모스크바에서 수십 개 시설물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허위 신고 전화 100여 통이 접수돼 5만명 이상이 긴급 대피했다.

크렘린궁 앞 붉은광장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 전화를 비롯해, 붉은광장에 인접한 대형 고급 쇼핑몰 굼(GUM), 시내 북쪽 쇼핑몰 메트로폴리스 등의 대형 매장과 크렘린궁 인근 내셔널 호텔, 시내 북쪽 코스모스 호텔 등의 숙박시설 등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 전화가 걸려와 이용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모스크바 국립대(MGU), 모스크바 국제관계대(MGIMO), 세체노프 의대 등의 대학 건물에도 폭발물이 있다는 신고 전화가 접수돼 교수와 학생들이 서둘러 건물을 빠져 나왔다.
시내 몇몇 기차역에도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보안당국 관계자는 "모든 시설물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폭발물은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부터 사흘 동안 시베리아 도시 옴스크, 우랄산맥 인근 도시 첼랴빈스크, 극동 도시 유즈노사할린스크, 블라디보스토크 등 전국 22개 도시의 쇼핑몰과 호텔, 학교, 정부 관청 등 200여 개 시설물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허위 신고가 들어와 4만
5천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허위 신고전화 가운데 상당수는 외국에서 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러시아의 혼란을 노린 외부 불순 세력이 고의로 가짜 신고전화를 조직적으로 걸고 있는 것이란 분석을 내놓았다.
  • 모스크바서 잇단 폭발물 허위신고…5만여 명 대피 소동
    • 입력 2017.09.14 (07:14)
    • 수정 2017.09.14 (07:24)
    인터넷 뉴스
모스크바서 잇단 폭발물 허위신고…5만여 명 대피 소동
러시아 전역에 번지고 있는 폭발물 설치 허위 신고 전화 소동이 수도 모스크바에까지 도달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13일 하루 동안 모스크바에서 수십 개 시설물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허위 신고 전화 100여 통이 접수돼 5만명 이상이 긴급 대피했다.

크렘린궁 앞 붉은광장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 전화를 비롯해, 붉은광장에 인접한 대형 고급 쇼핑몰 굼(GUM), 시내 북쪽 쇼핑몰 메트로폴리스 등의 대형 매장과 크렘린궁 인근 내셔널 호텔, 시내 북쪽 코스모스 호텔 등의 숙박시설 등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 전화가 걸려와 이용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모스크바 국립대(MGU), 모스크바 국제관계대(MGIMO), 세체노프 의대 등의 대학 건물에도 폭발물이 있다는 신고 전화가 접수돼 교수와 학생들이 서둘러 건물을 빠져 나왔다.
시내 몇몇 기차역에도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보안당국 관계자는 "모든 시설물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폭발물은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부터 사흘 동안 시베리아 도시 옴스크, 우랄산맥 인근 도시 첼랴빈스크, 극동 도시 유즈노사할린스크, 블라디보스토크 등 전국 22개 도시의 쇼핑몰과 호텔, 학교, 정부 관청 등 200여 개 시설물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허위 신고가 들어와 4만
5천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허위 신고전화 가운데 상당수는 외국에서 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러시아의 혼란을 노린 외부 불순 세력이 고의로 가짜 신고전화를 조직적으로 걸고 있는 것이란 분석을 내놓았다.
사사건건
정지